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가난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타의로 데뷔한 스타들

220,26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류승범

출처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류승범이 배우로 이름을 날릴 수 있게 된 것은 그의 친형인 류승완 감독 덕이다. 과거 류승완 감독이 자신의 데뷔작 영화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를 촬영하던 당시, 극중 ‘양아치’ 역을 잘 소화할 인물이 없어 고민이 길어졌다고 한다. 그러던 중 자신의 집 거실에 누워있는 ‘양아치 그 자체’인 류승범을 보고 옳다구나 하고 작품에 출연시키게 되었고 류승범은 이를 계기로 연기에 입문했다.

유승호

출처유승호 인스타그램

유승호가 배우가 된 계기는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이었다는데…! 유승호는 과거 한 인터뷰를 통해 “엄마 손에 이끌려서 뭔지도 모르고 했어요. 끼니 굶고 거리에 나앉을 정도로 집안 형편이 심하게 안 좋아서”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 (연기를) 하고 싶지 않았다. 부모님도 즐겁진 않으셨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성인이 되자마자 군 입대를 결정한 이유도 여기에 있었다고. 하지만 군에서 연예계 은퇴까지 마음먹었던 그는 우연히 TV에서 다른 배우가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나도 잘 할 수 있는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유승호는 “그제야 연기의 소중함을 깨달았다"라며 계속 배우를 해야겠다고 결심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지진희

출처tvN <명단공개>

줄곧 배우의 길만 걸었을 것 같은 지진희 또한 타의로 연예계에 데뷔한 경우라고 한다. 과거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광고 회사에서 유능한 디자이너였던 지진희. 이후 포토그래퍼로 일하던 도중 돌발 상황이 생겨 급히 대역으로 출연하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김혜수와 전도연의 매니저로 잘 알려진 박성혜 씨가 지진희를 1년 동안 쫓아다니며 설득해 연예인으로 데뷔시켰다고 한다. 


최강창민

출처최강창민 인스타그램

과거 최강창민이 데뷔를 하게 된 계기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과거 KBS2 <이야기쇼 두드림> 출연한 최강창민은 “데뷔 전에는 가수가 될 생각을 한 번도 해본 적 없었는데 길거리 캐스팅으로 오디션 제의를 받았고 보아를 볼 수 있는 것이냐며 관심을 갖은 어머니 때문에 SM 연습생이 되었다”라고 고백했다. 이후 빠르게 동방신기로 데뷔하게 된 최강창민은 순식간에 엄청난 인기를 얻었고, 이후 한 무대에서 관객들의 웃는 모습을 보며 누군가에게 기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한다. 


다니던 직장 그만두고
데뷔 했다는 스타들??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