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의외로 낯가림 심하다는 스타들

끼가 많아서 금방 친해질 줄..

22,1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윤보미

출처윤보미 인스타그램

출처MBC <비밀예능연수원>

에이핑크로 데뷔한 윤보미는 데뷔 초부터 각종 개인기를 드러내며 남다른 예능감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가수이자 예능인으로도 활약하며 털털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을 보여준 윤보미. 그런데 스스럼없는 이미지와는 다르게 의외로 낯가림이 심하다고 한다.


지난 2017년 MBC <비밀 예능 연수원>에 출연한 윤보미는 EXID 하니와 서로의 얼굴을 그려주는 시간이 주어졌다. 앞서 윤보미는 “하니 님과 잠깐 얘기를 했는데 통하는 게 있더라. 낯가림이 심하시더라”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낯가림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낯가림이 심하다. 근데 사람들이 잘 모른다. 그래서 처음 보는 사람들은 놀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방송에서 더 열심히 했다”라며 낯가림이 없어 보이는 이미지에 따른 고충을 이야기했다.

이종석

출처이종석 인스타그램

출처tvN <삼시 세끼-바다목장>

여전히 소년미 넘치는 배우 이종석 또한 낯가림이 심한 스타 중 한 명이다. 개구진 미소와 작품 속 이미지로 인해 활동적인 성격일 것 같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고.


그는 지난 2017년 tvN <삼시 세끼-바다목장>에 게스트로 출연했을 당시 마트에 들러 장을 봤다. 장을 보는 내내 그는 수줍은 모습으로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여 의외라는 반응을 얻었다. 이에 <삼시 세끼-바다목장>에 출연하고 있던 윤균상은 “종석이가 낯을 정말 많이 가린다. 아마 여기도 내가 없었다면 출연하지 않았을 거다. 사람들 앞에 나서는 걸 잘 못한다”라고 말했다.


함께 영화 <피 끓는 청춘>에 출연했던 배우 이세영 또한 이종석을 언급하며 “의외로 낯가림 많고 수줍음이 있어 놀랐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장도연

출처tvN <코미디빅리그>

출처마이크 임팩트

타고난 개그 감각으로 예능 대세 반열에 오른 개그우먼 장도연은 과거 ‘청춘 아레나’ 강연에서 낯선 것에 대한 두려움을 고백했다. “나는 낯가림이 심하고 혼자 있는 걸 좋아한다.”라고 밝히며 “사람들이 내가 와일드하고 털털한 성격인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데 아니다. 낯선 모든 것을 보면 움츠러드는 경향이 있다. 도전과 새로움에 대한 거부감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다른 인터뷰를 통해 장도연은 개그우먼이라는 자신의 직업에 대해 “정말 즐거운 직업이지만 내 성향과 맞는 일은 아니다. 낯가림이 심하고 남 앞에서 거침없이 내 얘기를 못하는 편이다. 이런 모습을 보면 타고난 연예인은 아닌 것 같다. 그런데 또 돌+아이 기질이나 웃기는 재능은 타고난 것 같다”라며 겸손함과 자신감을 동시에 드러냈다.


전현무

출처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출처MBC <나 혼자 산다>

깔끔하고 유쾌한 진행은 물론 예능인으로도 활약하고 있는 전현무 또한 낯가림이 심하다고 밝힌바 있다. 과거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 출연한 전현무는 방송에서 늘 활발한 이미지와는 다르게 낯가림이 심한 편이라고 밝히며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전현무는 자신을 “오래 봐야 진가를 알 수 있는 뚝배기 같은 남자”라고 자칭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강유미

출처강유미 인스타그램

출처MBC FM 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으로 연기자와 예능프로그램 작가 등으로 활동하며 다방면으로 재능을 발휘한 강유미는 과거 MBC FM 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의외의 낯가림이 있다고 털어놨다. 강유미는 “무대와 실제가 다르다. 실제로는 낯가림이 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라디오스타’를 세 번 거절하기도 했다. 자신이 없어서 너무 떨려서 못하겠다”라고 밝히며 청취자들을 놀라게 했다.

낯가림 심한 연예인들만 모아놓은
낯가림 모임이 있다는데???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