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남자의 장발, 로망과 현실 사이

스타로 알아보는 남자의 장발 모습

188,4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헤어스타일 하나만으로도 사람이 달라 보인다. 소위 말하는 ‘머릿발’ 이라는 말이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니다. 그만큼 머리는 사람의 전체적인 인상과 분위기를 좌지우지하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이에 보통의 남자들은 짧고 단정한 헤어스타일을 유지하는 것이 대부분. 남자의 장발은 어울리는 사람이 드물기 때문에 ‘마의 헤어스타일’이라는 인식이 크다. 

그러나 과감히 장발에 도전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스타들이 있다. 그들의 장발과 단발, 한번 비교해보자.

귀공자 스타일
박보검

출처박보검 트위터

항상 짧고 단정한 모습을 보여주던 박보검은 얼마 전 긴 머리로 변신해 또 다른 매력을 전했다. 어깨에 닿을 정도의 머리를 긴 박보검은 소년미를 벗고 한층 남성스러운 모습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 시켰다. 박보검의 장발은 다른 스타들과는 달리, 시크하면서도 무게 감 있는 매력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헤어스타일까지 정복
지드래곤

출처지드래곤 인스타그램

빅뱅의 지드래곤은 장발부터 삭발까지, 패션뿐만 아니라 어떠한 헤어스타일도 완벽히 소화해내는 비주얼을 소유하고 있다. 지드래곤은 앨범 발매 때마다 파격적인 콘셉트를 진행하며, 장발 레게 머리, 금발, 빨간색으로 염색한 장발에 한쪽은 삭발하는 등 다양한 헤어스타일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장발로 제2의 전성기
윤계상

출처영화 '범죄도시', 드라마'굿와이프' 스틸컷

윤계상이 장발이 이렇게나 잘 어울릴지 상상이나 했을까. 영화 ‘범죄도시’에서 첫 악역 ‘장첸’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낸 윤계상은 평소 깔끔하고 단정한 수준의 헤어스타일을 유지했다. 비슷한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장발로 변신했다. 처음으로 선보인 장발의 헤어스타일은 잔혹한 악당 장첸의 캐릭터를 한층 살려줬다.

레전드 미모 경신

강동원

출처영화 '가려진시간','검사외전' 스틸컷

작품 속 맡은 캐릭터로 종종 장발을 선보였던 강동원도 ‘장발’ 하면 떠오르는 스타 중 한 명이다. 영화 ‘군도’, ‘가려진 시간’ 등 다양한 작품에서 긴 머리 스타일을 뽐냈다. 그중에서도 영화 ‘군도’에서 ‘조윤’역을 맡은 그는, 감독이 의도한 ‘천녀유혼’의 느낌을 강동원이 200% 소화해내며 영화 흥행도 함께 이끌었다.

늙지 않는 꾸러기
김희철

출처김희철 인스타그램

슈퍼주니어 김희철도 장발 헤어스타일을 고수하는 스타 중 하나이다. 데뷔 초 김희철은 어깨까지 기른 머리와 여성 못지않은 청초한 외모를 선보였다. 이후 장발의 김희철은 묶음 머리, 단발머리, 핑크 머리 등 다양한 헤어스타일을 소화했다.

더 많은 스타들의 장발vs단발이 보고 싶다면?
▼▼아래 이미지 바로 클릭 ▼▼

★이젠 짧은 머리보다 긴 머리가 더 익숙한 그들★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