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할리우드 역사상 최악의 촬영 사고

※안전제일※ 이런 사고는 '절대' 재발하면 안된다.

306,1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큰 규모로 진행되는 영화 촬영 현장에서는 때때로 위험한 일이 발생되기도 한다. 특히 영화 속 추격, 격투, 폭발 등 다수의 액션 신이 존재한다면, 위험한 일은 더 비일비재 일어나게 된다.


어마어마한 규모로 촬영되는 할리우드에서는 촬영 도중 부주의로 인한 실수나 의도치 않은 우연에 의해 배우나 스태프들이 큰 부상을 입거나 심지어는 목숨을 잃었던 사고도 상당하다. 그중 할리우드 사상 최악의 사고로 얼룩졌던 사건은 어떤 것이 있을지 함께 보자.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2017)

출처'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스틸컷

2017년 초 개봉한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 최종 편인 ‘레지던트 이블 6: 파멸의 날’ 촬영 도중 오토바이가 카메라를 지지하는 대형 지지대에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에 탑승 중이던 여성 스턴트맨이 머리와 어깨, 팔 등에 큰 부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이뿐만 아니다. ‘레지던트 이블 6’ 촬영 도중 이번에는 스태프가 액션 장면을 찍던 중 군용 차량인 허머에 깔리는 사고가 일어났고, 스태프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하게 되어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트랜스포머 3>

(2011)

출처'트랜스포머 3’ 스틸컷

시카고 외곽에서 ‘트랜스포머 3’를 촬영하던 중 큰 사고가 일어났다. 견인차에 케이블이 풀리면서 차의 앞 유리를 강타, 탑승해있던 단역 배우 가브리엘라 세딜로의 머리를 강타한 것.


이 사고로 가브리엘라 세딜로는 영구적인 뇌 손상과 왼쪽 눈을 잃었다. 그녀의 가족이 ‘트랜스포머’ 제작사인 파라마운트와 드림웍스를 고소했고, 이에 1,850만 달러(한화 약 200억 원)가 넘는 금액으로 보상을 받게 되었다는 뒷이야기도 전해졌다.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2004)

출처‘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스틸컷

배우 제임스 카비젤은 영화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에서 예수를 연기하면서 로마 병사들의 매질에 대비해 살처럼 보이는 특수 의상을 착용했다. 제임스 카비젤은 이 특수 의상을 입음으로써 채찍의 압박은 느낄 수 있으나 맞아서 피가 날 정도의 고통을 겪지 않아도 됐다.


하지만 제임스 카비젤은 실제 역사 속의 예수처럼 채찍을 맞아 부상을 입게 되는 일이 벌어졌다. 채찍이 예상외로 길게 뻗으면서 등과 옆구리를 강타했고 피를 쏟는 사고가 일어나게 된다. 


이 외에도 제임스 카비젤은 혹독한 영화 촬영 환경으로 인해 저체온증에 걸리고, 십자가를 나르다가 어깨를 탈골되기도 하였으며, 산상설교를 준비하면서는 번개를 맞는 사고를 겪기까지 했다. 하지만 연속되는 사고에도 제임스 카비젤은 이 영화를 찍다가 죽으면 천국에 가게 될 것임을 확신했다고 한다. 

<람보 2>

(1985)

출처'람보2' 스틸컷

실베스터 스탤론을 당대 최고의 액션 스타로 만들어준 영화 ‘람보’. 이 영화를 찍으면서 실베스터 스탤론은 대역을 쓰지 않고 모든 신을 소화해내길 바랐다.


직접 벼랑에서 한 나무로 뛰어내리는 공중 신을 촬영하던 중, 스탤론은 여러 개의 갈비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게 된다. 또한 전투 신을 19번씩 반복해서 찍으면서 뭇매를 맞기도 하고, 액션 장면에서 여러 다른 부상이 속출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다행히 큰 사고는 없었다. 


하지만 이후 속편인 ‘람보 2’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하고 만다. 한 스턴트 맨이 전투 장면에서 불꽃이 폭발하면서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난 것이다.

<타이타닉>

(1997)

출처타이타닉' 스틸컷

큰 규모의 재난 영화였던 만큼 ‘타이타닉’의 촬영장은 살얼음 위를 걷는 분위기였다고 한다. 어마어마한 타이타닉이 침몰하는 과정에서는 여러 사람들이 발목이 부러지거나 삐고, 무릎에 멍이 드는 것은 다반사, 갈비뼈에 금이 가기도 했으며 어떤 사람은 광대뼈가 부러지고 비장이 파열되기도 했다.


특히 여주인공인 케이트 윈슬렛은 저체온증에 걸려 위험한 수준까지 다다르기도 했고, 물에 빠져 익사 직전까지 가기도 했다고 한다.

'공포탄'이어야 했지만
'실탄'이라 사망한 28세 배우
▼▼▼▼▼

충격적인 할리우드 촬영 사고 더보기 

▲위 이미지 바로 클릭▲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