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모벤져스가 탐내는 골드미스 스타들

외모부터 능력까지 갖춘 골드미스 스타들★

39,2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골드미스란?
30대 중반 이상의 미혼 여성 가운데 학력이 높고 사회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여성을 일컫는 말이다.

우리나라도 싱글 라이프를 즐기는 골드 미스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 오직 자신만의 방법으로 자신의 삶에 집중하며 누구나 부러워할 즐기는 삶을 사는 골드미스들은 누가 있을까.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 중인 ‘모벤져스’ 어머님들도 탐낼만한 골드미스 스타들을 모아봤다.

박소현

출처SBS <박소현의 러브게임> 공식 인스타그램

박소현은 초동안 외모를 자랑하는 연예계 대표 골드미스다. 얼마 전 E채널 <태어나서 처음으로>를 통해 10년째 연애를 하지 않았다고 밝혀 눈길을 끈 바 있다. ‘연애를 몇 번 해봤냐’는 질문에 그는 “연애는 두세 번 해봤다”라며, ‘깊은 연애였냐’라는 질문에는 “나야 한 번 만나면 오래 만나니까”라며, “지금은 연애를 안 한지 10년이 넘었다”라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특히 박소현은 자신이 진행하는 SBS 파워 FM <박소현의 러브게임>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행복한 덕질 라이프를 즐기고 있다고. 평소 많은 아이돌들의 팬이라고 밝힌 만큼 자신의 라디오에 출연하는 아이돌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야말로 ‘성덕’ 라이프다. 

김현주

출처SBS <미운 우리 새끼>

단아하고 기품 있는 매력을 뽐내는 배우 김현주는 과거 SBS <미운 우리 새끼> 출연 당시 ‘모벤져스’ 어머니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은 바 있다. 어머니들은 “우리 아들은 어떠냐”라며 끊임없이 구애를 펼쳐 주위를 폭소케 만들기도 했다.


김현주는 40대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동안 외모에 참한 이미지와 알뜰한 소비 생활, 스케줄이 없을 때는 해외 봉사를 떠나는 등 외모만큼 아름다운 성품을 지녀 어머니들의 사랑을 독차지한 바 있다. 

하지원

출처영화 <목숨 건 연애> 스틸컷

작품마다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내는 것은 물론 뛰어난 연기까지 보유한 배우 하지원도 연예계 대표 골드 미스 스타다. 하지원은 평소 꾸준한 운동을 통해 외모와 몸매 관리를 하는 것은 물론 이미지와는 다르게 털털한 성격을 소유하고 있어 ‘성격 좋다’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고 한다.


특히 하지원은 스태프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배우로 자주 언급될 만큼 따뜻한 성품까지 지녔다고 한다. 

김사랑

출처김사랑 인스타그램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김사랑은 과거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숨겨둔 요리 실력을 뽐낸 것은 물론, 프랑스 자수부터 필라테스까지 틈틈이 취미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어 소박하면서도 신선한 매력을 공개하기도 했다.

최강희

출처최강희 인스타그램

연예계 대표 동안 외모를 자랑하는 배우 최강희는 연기, 라디오 DJ, 패션 센스 등 어느 하나 빠지는 것 없는 다재다능한 골드 미스다. 현재는 올해 11월 방송 예정인 SBS 수목극 <미스 캐스팅>에 캐스팅되어 촬영 중이라고 알려져 있으며, 선탠이라도 한 듯 다소 검게 그을린 피부를 자랑해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이소라

출처이소라 인스타그램

눈 부신 미모와 늘씬한 보디라인을 유지 중인 모델 출신 이소라는 평소에도 털털하고 솔직한 입담으로 많은 이들에게 웃음까지 선사한 바 있다.


과거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이소라는 일어나자마자 할리우드 소식을 확인하며, 남자친구와 영상통화를 하고 열심히 스타일을 가다듬는 것은 물론. 습관이 된 홈 트레이닝에 반려견들과 산책, 수준급 피아노 실력을 선보여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골드 미스' 중에 갑이라는
이 배우는 누구?
▼▼▼▼▼▼▼

▲위 이미지 바로 클릭▲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