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시청률 40% 육박하는 역대 주말 드라마 여주인공

전부 다 띵작들 ㅠㅠ

260,0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김소연-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출처KBS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 시청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회차 연장을 결정해 이달 말 종영을 앞두고 있다. 김해숙의 의붓딸 역할을 맡은 김소연은 다양한 상황에 따른 섬세한 감정 연기로 주연들과 호흡을 맞춰 호평받고 있다.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뿐만 아니라 주말 드라마는 ‘시청률 가뭄’ 속에서 매번 40%에 육박하는 독보적 시청률을 기록하곤 한다. 부담 없이 보는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며 주말 안방극장을 책임졌던 드라마를 이끈 여배우들을 모아봤다.


한효주-찬란한 유산

출처SBS

2009년 방영된 SBS <찬란한 유산>은 ‘막장드라마’가 대세였던 당시 드라마 코드와 반대되는 '착한 드라마' 라는 호평을 들으며 시청률이 매회 꾸준히 상승했다. 한효주는 차분하고 성숙한 캐릭터를 연기하다 SBS <찬란한 유산>으로 풋풋하고 생기 있는 역을 맡아 ‘한효주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받았다.

김남주-넝쿨째 굴러온 당신

출처KBS

KBS2 <넝쿨째 굴러온 당신>은 ‘넝쿨당’이라 불리며 방영 당시 국민드라마에 등극, 50%에 육박하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KBS2 <넝쿨째 굴러온 당신>을 통해 김남주는 2012년 KBS 연말 시상식에서 연기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남주는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든 듯한 미친 연기력으로 전국 며느리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이보영-내 딸 서영이

출처KBS

KBS2 <내 딸 서영이>는 KBS2 <넝쿨째 굴러온 당신> 후속 방영작으로 그 흥행을 이어갔다. KBS2 <내 딸 서영이>는 출생의 비밀, 불륜 등 막장 코드에도 불구하고 설득력 있는 극본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보영은 KBS2 <내 딸 서영이>에서 안정된 연기력과 높은 몰입도를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오연서-왔다! 장보리

출처MBC

주말드라마 부문에서 비교적 부진했던 MBC에서도 2014년 높은 성적을 낸 주말 연속극이 탄생했다. 김순옥 작가의 MBC <왔다! 장보리>가 그 주인공. MBC <왔다! 장보리>는 ‘장보리’, ‘연민정’ 등 개성이 뚜렷한 캐릭터들을 생성했다. 오연서는 MBC <왔다! 장보리>에서 촌스럽고 유쾌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백진희-내 딸, 금사월

출처MBC

백진희는 MBC <내 딸, 금사월>을 통해 역경이 몰아쳐도 굴하지 않는 ‘금사월’ 역을 맡아 지금의 활기찬 이미지를 견고히 했다. 백진희는 MBC <내 딸, 금사월> 방영 당시 상대역 윤현민과 열애설이 불거졌고 부인하다 종영 이후 교제를 인정해 화제를 모았다.

신혜선-황금빛 내인생

출처KBS

신혜선는 첫 주연을 맡은 KBS2 <황금빛 내인생>으로 연기력을 입증하며 스타덤에 올랐고, 주연배우로서 당당히 자리 잡았다. 신혜선은 KBS2 <황금빛 내인생>을 비롯해 KBS2 <단,하나의 사랑>까지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고 KBS에서는 신혜선에 명예 사원증을 발급하는 것을 검토하기도 했다고.

들으면 경악한다는 

이 드라마의 원래 제목은?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