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OOO에게 독설 듣고 펑펑 울었다는 스타들

5,5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이유

출처KBS <해피투게더 3>

MBC <음악여행 라라라>에 출연한 아이유는 “연습생이었던 중학교 2학년 때 선배 가수가 갑자기 노래를 시켰다. 자신감 없게 노래를 했더니 ‘구려’라고 한 마디를 던지더라. 그 말에 큰 충격을 받아서 펑펑 울었다. 그 선배가 바로 하동균이다”라며 하동균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연습생 시절 하동균과 같은 연습실을 사용하여 그가 멘토 역할을 해주었다고. KBS <해피투게더 3>에 출연한 하동균은 “나 말고도 다른 사람들이 아이유에게 많은 것들을 가르쳐주고 있었는데 나보고 선배니까 쓴소리 해줘야 한다며 시켜서 그랬었다”라고 설명했다.

원더걸스 선미

출처MBC <라디오 스타>

박현빈

박현빈

출처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재연배우로 연기에 도전한 적이 있었던 박현빈은 연기를 못해 호되게 욕을 먹었었다고 밝혔다.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한 박현빈은 “연기라는 것을 처음 해봤는데 주인공을 맡았었다. 대사도 안 외워지고 정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었다. 배우들도 눈치를 주고 감독님도 마음에 안 드니 ‘박현빈 너 이렇게 연기하면 입 찢어버린다’라며 심한 욕을 해 화장실에 가서 엄청 울었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최원영

출처KBS <해피투게더 3>

KBS <해피투게더 3>에 출연한 최원영이 임창정 때문에 눈물을 흘렸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최원영, 임창정과 함께 영화에 출연했던 조달환은 “당시 최원영이 임창정에게 엄청 혼이 났다. 임창정은 연기를 잘하거나, 예의가 바르거나 둘 중 하나면 절대 혼내지 않는다. 그런데 최원영을 보고는 ‘근데 넌 뭐냐?’라며 크게 혼을 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최원영이 “임창정에게 인사를 했는데 그 모습을 못 보셨던 것 같다. 그 자리에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흘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진

출처KBS <해피투게더 3>

KBS <해피투게더 3>에 출연한 한혜진은 큰 상처로 남아있는 신인 시절 일화를 공개했다. 한혜진은 “17살에 데뷔를 했다. 디자이너가 속옷을 벗고 블라우스를 입으라고 말하는데 나는 남들 앞에서 속옷을 벗어야 한다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가 안 벗겠다고 실랑이를 했다. 그때 한 선배가 ‘네가 여기서 성공하나 보자. 어린 게 말도 안 듣고 당돌하다’라고 하더라. 집에 가서 진짜 많이 울었었다”라고 설명했다. 

"진짜 못생겼다"는 악플에
한혜연이 보인 놀라운 반응
▼▼ 이미지 클릭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