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제2의 강다니엘은 누구? 프로듀스X 참가자들

스카이캐슬 수한이부터 나혼자산다 거제도소년까지

47,6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net <엠카운트다운>

최근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Mnet <프로듀스X101>의 타이틀곡인 ‘_지마’ 무대를 공개해 화제다. ‘_지마’무대는 공개하자마자 조회 수 150만 회를 넘기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공개된 무대의 연습생들 중에는 벌써부터 많은 팬덤을 끌어모으며 주목받고 있는 화제의 연습생들이 있다고 하는데 과연 이 중 ‘제2의 워너원’이 될 연습생이 있을지 한번 알아보자.

이유진 (SKY캐슬 수한이)

출처Mnet <엠카운트다운>

출처JTBC <SKY 캐슬>

올해 가장 사랑받은 드라마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JTBC <스카이캐슬>에서 귀여운 매력으로 사랑받았던 ‘수한이’ 배우 이유진이 Mnet <프로듀스X101>에 참가했다. 


이미 배우로 활동하고 있지만 아이돌로써 도전해 본다는 수한이는 네티즌들의 ‘X 등급이 아닐까’라는 우려와는 달리 두 번째 무대에 등장하며 ‘B 등급’으로 추정되며 형아들 속에서 아이돌 못지않은 표정연기를 보여줘 화제가 되고 있다.

김우석 (업텐션 우신)

출처Mnet <엠카운트다운>

출처온라인커뮤니티

업텐션의 우신은 4년간의 무명생활 끝에 나온 참가자로 4년간의 아이돌 생활에서 느껴지는 ‘데뷔 짬바’로 주목받고 있다. 


이미 아이돌 팬들 사이에서는 ‘숨겨진 비주얼’로 유명했던 만큼 Mnet <프로듀스X101>의 비주얼로 떠오르고 있는데 거기에 노래, 춤 뭐하나 빠지면 될 수 없다는 A등급으로 밝혀지며 ‘밸런스캐’로 어떤 무대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차준호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울림엔터테인먼트의 차준호 연습생은 셀카 한 장으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휩쓴 비주얼 참가자로 인피니트의 ‘엘’닮은 꼴로 주목받고 있다. 


이미 공개된 몇 장의 셀카로 팬덤을 형성해 방송도 되기 전에 수십 명의 찍덕을 양성했으며 가장 많이 언급이 되는 연습생으로 Mnet <프로듀스 X101> 첫 방송 1위의 주인공이 되지 않을까 추측된다.

손동표 (프로듀스X101 센터)

출처Mnet <엠카운트다운>

출처Mnet <프로듀스X101>

‘시즌 1’의 최유정, ‘시즌 2’의 이대휘, ‘시즌 3’의 사쿠라를 이을 이번 Mnet <프로듀스 X101>의 센터이다. 


국민 프로듀서의 취향은 한결같은 소나무라는 것을 입증해주듯이 투표로 선정된 이번 센터는 기존의 센터들과 비슷한 ‘덕후몰이상’이며 지금까지 Mnet <프로듀스101>의 센터들은 한 번도 데뷔에 실패한 적이 없는 만큼 유력한 데뷔 후보로 꼽히고 있다.

김진곤

(나혼자산다 거제도 소년 모델)

출처MBC <나혼자산다>

출처온라인커뮤니티

MBC <나혼자산다>의 한혜진이 모델 오디션 심사를 보는 장면에 잠깐 등장해 화제가 되었던 모델로 몇 초 되지 않는 분량에도 ‘나래픽’으로 선정되었을 정도로 훈훈함을 뽐낸 바 있다. 


특히 거제도에서 ‘모델’하나 하겠다고 올라온 열정과 순수한 모습이 긍정적으로 비쳐 더욱 인기였는데 이번 Mnet <프로듀스X101>에 참가, 벌써부터 우월한 기럭지를 자랑하며 국민 프로듀서들의 ‘픽’을 받을 준비를 하고 있다.

박선호 (배우)

출처온라인커뮤니티

출처tvN <시를 잊은 그대에게>

Mnet <엠카운트다운> 무대 선공개에 앞서 진행되었던 ‘런웨이 쇼’에서 충격적인 ‘뽀뽀’ 퍼포먼스로 주목받은 연습생들이 있는데 그 주인공은 배우 박세진이다. 


배우 박세진은 tvN <시를 잊은 그대에게>에 ‘주용주용 박주용 선생’으로 출연, 데프콘과의 찰떡 케미를 보여준 바 있는데 아이돌 오디션인 Mnet <프로듀스X101>에 참가해 의외라는 반응을 얻고 있다.

한선화 동생이

프로듀스X에 참가한 사연은?

▼▼▼클릭해서 확인▼▼▼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