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남자Ver. 은교가 떠오르는 이 배우의 청춘물 연대기

남주혁, 싱그럽다!

15,9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데뷔한지 어느새 7년 차가 된 남주혁을 수식하는 단어는 다양하다. 모델 출신 배우의 대표주자, 186cm의 큰 키를 자랑하는 훈훈한 피지컬의 만찢남, 대형견 매력 풍기는 연하남까지. ‘남주혁’ 앞에 붙는 많은 말 중에 뗄레야 뗄 수 없는 것은 바로 ‘청춘’이다. 남주혁이 그간의 작품에서 고등학생과 대학생, 취준생을 넘나들며 보여주었던 싱그러운 모습들은 ‘청춘’이라는 단어 하나 만으로도 설명이 가능하다. 지금부터 남주혁이 그려온 청춘의 순간들을 함께 보자.


200%, Give Love 뮤직비디오


출처악동뮤지션 뮤직비디오

출처악동뮤지션 뮤직비디오

출처악동뮤지션 뮤직비디오

남주혁은 악동뮤지션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처음으로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켰다. 영상 속 남주혁은 같은 남학생들 사이에 있어도 눈에 띌 것 같은 비주얼의 고등학생으로, 수현의 짝사랑 상대다. 종이학과 수줍은 손깍지, 바다에서의 그림 같은 하루, 놀이공원에서의 두근거리는 데이트까지. 그 안에서의 남주혁은 마치 대만의 첫사랑 영화 속 주인공을 떠올리게 한다. 


KBS <후아유-학교2015>


출처KBS <후아유-학교2015>

출처KBS <후아유-학교2015>

출처KBS <후아유-학교2015>

남주혁은 청춘물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학교 시리즈에도 출연하며 청춘의 아이콘으로서 입지를 굳혔다. 극중 김소현 바라기로 나오는 남주혁은 짝사랑하는 여자에게 자신의 마음을 솔직히 말하지 못하고 괜히 괴롭히는 것으로 애정을 표현한다. 버스 뒷자리에 앉아 놀라게 하고 길을 가다가 발도 걸어보고 머리를 헝클어뜨리기도 한다. 방영 당시에 ‘첫사랑 기억 조작물’이라는 말이 등장할 정도로 풋풋한 그의 모습이 화제를 모았다.


tvN <치즈인더트랩>


출처tvN <치즈인더트랩>

출처tvN <치즈인더트랩>

살벌하면서도 달콤한 대학생활을 그린 이 드라마에서 남주혁은 같은 과 선배를 짝사랑하는 연하남을 연기했다. 함께 학식을 먹고 강의를 들을 때마다 티격태격 장난치는 모습은 마냥 어린애 같은데, 짝사랑하는 선배가 울고 있을 때 뛰어가 그녀를 안심시키는 모습은 나이답지 않게 듬직하다. 마치 캠퍼스에 그런 훈훈한 후배가 존재할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모습에 시청자들은 “실제로는 대학에 남주혁 없다”라며 분홍빛 캠퍼스에 대한 로망을 단념하기도 했다.


MBC <역도요정 김복주>


출처MBC <역도요정 김복주>

출처MBC <역도요정 김복주>

MBC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남주혁은 수영 천재 체대생으로 분했다. 남주혁은 극중 이성경과 보여주는 꽁냥꽁냥한 캠퍼스 연애와 같이 빛나는 청춘의 모습뿐만 아니라 불안하고, 상처받는 20대의 모습까지도 훌륭하게 표현하며 호평을 받았다. 그는 대학생이 되어 성인 대 성인으로 마주하는 부모 자식 관계에서의 어려움부터 앞으로의 인생을 어떻게 살아갈지에 대한 진중한 고민까지, 그 나이대에 맞는 모습으로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JTBC <눈이 부시게>


출처JTBC <눈이 부시게>

출처JTBC <눈이 부시게>
남주혁은 JTBC <눈이 부시게>에서 기자를 꿈꾸는 취준생을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연기력을 재평가 받고 있다.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말이 있듯이 청춘은 반짝거리는 시간보다 아프고 흔들리는 시간이 더 많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남주혁이 이 드라마에서 그리는 청춘은 바로 그런 청춘이다. 극중 남주혁은 흙수저 집안에서 자라 언론고시를 준비하면서도 편의점 아르바이트에 일용직 노동까지 해야 하는 현실을 살아간다. 섬세한 남주혁 표 청춘 연기에 시청자들은 ‘애틋하다’며 공감했다. 

'남자 은교'라는 별명 붙은

남주혁의 출연작은 무엇?

▼남주혁의 '청춘' 더 보려면 사진클릭

 ↑   ↑   ↑

싱그럽다 싱그러워...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