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이덕화 머리숱 대놓고 놀리는 이 배우의 정체

자식이기는 부모 없다고...

330,4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덕화

출처SBS <힐링캠프>

이덕화가 배우로 활동 중인 딸 이지현을 ‘악마’라고 부르게 된 사연이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딸이 네다섯 살 무렵 집에 중요한 손님을 모시고 얘기하는 이덕화에게 다가가 모자를 벗기고 손으로 머리를 두드리며 “대머리”라고 노래를 불렀다고. SBS <백년손님>에서 이지현은 그 후로 이덕화에게 ‘악마’로 불린다며 성인이 된 후에도 장난을 계속한다고 밝혔다. 팩을 붙여달라고 부탁하는 이덕화에게 이마가 넓으니까 정수리에 붙여놓고 ‘다했다’라고 말한다는 것.


출연진들은 “이덕화에게 그런 장난을 친다는 건 대단한 일이다. 딸이니까 가능하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는데, 이처럼 스타들도 자녀에게는 그냥 아빠일 뿐이다. 현실 가족 케미를 보여주는 스타 부모와 자녀 사이 일화들을 모아봤다.

김수용

출처채널A <아이콘택트>

개그맨 김수용의 딸은 김수용의 안티팬 1호로서 저격을 멈추지 않는다. 김수용의 딸은 팟캐스트 <송은이&김숙 비밀보장>에서 “아빠가 운으로 개그맨이 된 것 같다”라며 쐐기를 박아 폭소를 일으켰는데, 김수용의 JTBC <아는 형님> 출연 소식에는 “어떻게?”라고 되물었다고. 김수용은 자신의 유머를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는 딸에게 인정받기 위해 함께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갖은 개인기를 선보였지만, 딸은 미동도 하지 않고 시큰둥한 표정을 유지해 애잔함을 불러일으켰다.

차태현

출처KBS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

KBS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 촬영 중 차태현에게 걸려온 아들 수찬이의 전화 내용은 초등학생과 학부모의 대화 그 자체였다. 수찬이는 "아빠, 나 데이터 1기가만 줘"라고 다급한 목소리로 말했고, 차태현은 헛웃음을 터뜨리며 "지금 일주일 동안 못 볼 사람한테 첫 마디로 할 소리냐"라면서도 데이터를 보내주어 현실 아빠의 면모를 드러냈다. 

홍경민

출처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홍경민의 딸 라원이는 어린 나이답지 않은 구수한 화법으로 ‘애줌마’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똑 부러지는 말투로 홍경민에게 잔소리하는 모습이 자주 포착되곤 했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장을 보러 간 홍경민이 와인 코너 앞에서 발걸음을 멈추자 라원이는 "하지 마. 빨리 가야 한다. 나는 소주 안 먹는다. 빨리 움직여라"라고 타박해 누가 딸이고 누가 아빠인지 헷갈리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라원이는 아내 몰래 젤리를 주며 ‘아빠가 최고지?’라고 묻는 훙경민에게 “몸에 안 좋은 걸 계속 주면 어떡하냐”라는 잔소리를 하기도 했다고.

김형석

출처MBC <라디오스타>

딸은 노래를 부를 뿐이지만 이에 괜히 비수가 꽂힌다는 웃픈 사연을 공개한 스타도 있다. 46세의 나이에 늦둥이 딸을 얻게 된 작곡가 김형석은 MBC <라디오스타>에서 딸이 ‘클레멘타인’이라는 노래를 부를 때 가슴에 맺히는 단어가 있다고 고백했다. 그 단어는 바로 ‘늙은 애비’로, ‘늙은 애비’라는 가사를 들으면 눈물이 난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딸과 외출하면 “할아버지랑 놀러 왔구나”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며 씁쓸한 속내를 내비치기도.

누가 봐도 한 가족인

붕어빵 DNA 모음.zip 

(이미지 클릭)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