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나탈리 포트만이 ‘레옹’에 뽑힐 수 있던 이유

할리우드 스타들의 오디션 일화들

206,2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금의 탑 배우가 되기까지 스타들은 수십 번의 오디션을 보게 된다. 모두에게 “이 역할은 이 배우 아니면 안 돼!”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찰떡 배우들이 그 역할을 맡기 전까지의 오디션은 어땠을까? 지금부터 배우들의 오디션 일화를 알아보자.

나탈리 포트만

출처영화 ’레옹’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영화 <레옹>으로 영화 데뷔를 한 나탈리 포트만은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장 르노와 게리 올드먼 사이에서 전혀 기죽지 않으며 완벽한 ‘마틸다’를 소화했다.


당시 오디션은 15~17살을 중심으로 진행되었기 때문에 12살이던 나탈리 포트만은 너무 어리다는 이유로 제외됐었지만, 동생의 죽음에 슬퍼하는 연기가 뤽 베송 감독 마음에 들어 캐스팅되었다고. 

레이첼 맥아담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레이첼 맥아담스는 다른 영화 시사회를 돌던 중 오디션 하루 전날 영화 ‘노트북’의 대본을 받게 된다. 그는 시사회를 포기하고 오디션을 보러 가게 됐는데, 남자 주인공으로 정해진 라이언 고슬링과 함께 연기를 하게 됐다.


레이첼은 대본을 받은 지 하루 만에 완벽히 캐릭터를 소화했으며, 라이언 고슬링과의 찰떡같은 케미를 보여줘 당시 탑 배우였던 제시카 비엘을 포함한 9명을 제치고 캐스팅되었다. 

데이지 리들리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영화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의 오디션은 무려 7개월에 걸쳐 5번가량 진행되었다. 당시 거의 무명배우이던 데이지 리들리는 오디션에서 고문당하는 장면을 연기했는데, 데이지의 연기는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고. 연기를 보고 놀란 감독이 연기를 멈추고 다시 한 번 시키자 데이지는 한 번 더 똑같이 연기를 해냈고, 결국 오디션에 합격했다.

데인 드한

출처영화 ‘킬 유어 달링’

데인 드한은 영화 ‘킬 유어 달링’의 오디션이 끝나고 캐스팅 감독이 그에게 “이제 앞으로 6개월 간 뭘 하면서 지낼 거에요?”라고 묻자 “당신이 알겠죠”라고 말하며 영화 ‘킬 유어 달링’의 캐릭터와 똑같은 매력을 보여줬다고.


오디션 장에선 데인 드한이 자리를 뜨자마자 다니엘 래드클리프와 감독은 “반드시 이 배우를 캐스팅해야겠어”라고 말하며 만장일치로 캐스팅을 확정했다. 

톰 히들스턴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MCU에서 ‘로키’ 역할을 찰떡 소화한 톰 히들스턴은 사실 토르의 오디션에 지원했었다. 그는 토르 역에 지원하기 위해 근육과 살을 불려 10kg을 찌우는 노력까지 했다. 하지만 영화 ‘토르’의 감독은 원래 톰 히들스턴을 로키로 내정한 상태로 토르에게 밀리는 로키의 심리를 이해시키기 위해 토르 오디션의 최종 5인까지 올렸다고.


‘토르’ 역할의 오디션에서 떨어지고 대체 누가 토르를 맡게 되었는지 궁금했던 톰 히들스턴은 크리스 헴스워스를 보고 자기도 모르게 납득해버렸다.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가
1500:1을 제치고 캐스팅 된 방법은?
▼▼아래 사진 클릭 후 더 보기▼▼

▲▲캡틴 아메리카랑▲▲

▲▲스크린 테스트하는 모습이 궁금하다면?▲▲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