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미세먼지 많은 날에 먹으면 좋은 음식 5

38,6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마늘

출처Pixabay

2017년 기준 1인당 연평균 6.2kg를 소비한다는 마늘은 한국 음식에 거의 빠지지 않는 재료인데 마늘에는 비타민 B와 아연 그리고 알리신 성분이 풍부해 미세먼지에 좋은 음식이라고 한다. 살균 작용을 하는 아연은 우리 몸에 중금속이 쌓이는 것을 방지해준다고. 생마늘을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은 섭취 방법이지만 가열해야 하는 경우 마늘을 깐 후 몇 분 후에 조리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콩나물

출처Pixabay

아삭한 식감이 일품인 콩나물은 미세먼지로 인해 체내에 쌓인 독소를 배출하는데 효과적인 음식이라고 한다. 콩나물 국밥으로 숙취를 해소시키는 경우도 꽤나 많은데 이 또한 알코올을 해독하는 것이라 효과적이었던 것이라고. 대표적인 알칼리성 식품인 콩나물은 중금속 등의 유해 물질 배출에 도움을 주며 풍부한 레시틴 성분은 중금속의 독성을 중화시켜주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

출처Pixabay

겨울 대표 과일인 귤은 비타민 C가 풍부하여 감기 예방에 좋기로 알려져 있다. 이뿐만 아니라 미세먼지로 인한 균이 활성화되지 않도록 방지해주는 역할도 한다고. 과육보다 귤껍질에 비타민 C가 4배나 더 많다고 하니 과육과 껍질 모두 섭취하는 것을 권장하며 껍질을 원활하게 섭취하기 위해서는 껍질을 건조해 차로 끓여먹는 것을 추천한다.

미나리

출처MBN <천기누설>

그냥 먹어도 맛있고 다른 음식에 곁들여 먹는다면 더욱 풍미가 살아나는 미나리. 미나리는 플라보노이드 성분인 퀘르세틴이 풍부해 몸 안의 중금속과 독소를 배출해주어 혈액을 정화시켜주는 음식이라고 한다. 3월이 제철인 미나리는 비타민, 무기질, 식이섬유가 풍부하여 춘곤증을 해결하는데도 효과적이라고 한다.

브로콜리

출처Pixabay

브로콜리에는 비타민 C와 설포라판이 풍부한 채소인데 비타민 C는 미세먼지로 인한 균의 활성화를 억제해주고 설포라판은 미세먼지로 인한 체내 염증을 억제해준다고 한다. 또한 미세먼지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는 호흡기 질환이 천식인데 브로콜리가 천식 예방에 좋은 음식이라고 한다.

면역력을 떨어뜨리는

의외의 습관 5

▼▼ 이미지 클릭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