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라디오로 영화 같은 사랑에 빠진 스타

아이돌·배우 겸업 하는 개그우먼 뼈 때려서 웃기는 안영미의 양면성

13,7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영미는 라디오를 통해 남자 친구와 만나 사랑에 빠졌다. 그는 써니의 라디오 게스트로 출연해 '외롭다'고 반복해 말한 뒤 실제로 '소개팅하자'는 사연을 받았다. 이에 녹음이 끝나고 그에게 연락해 만남을 가진 뒤 영화 같은 사랑에 골인했다. 안영미는 그렇게 잘 웃는 호감형 외모에 자신을 리드해줄 것 같은 모습에 반해 '깍쟁이 왕자님'과 4년째 열애 중이다. 

출처YG엔터테인먼트

영화 같은 사랑, 깍쟁이 왕자님

우리 만남이 특별한 줄 몰랐다. 남들이 듣고 다 놀라서 알게 됐다. 영화 같다고 하니까. 감사하다는 생각만으로 만났다. 외로움의 끝을 달리고 있는 시기였다. 먼저 손을 내밀어 준 게 고마웠다. 

출처YG엔터테인먼트

올해 새해 소망 역시 임신

그는 나를 '아가'라고 부른다. 나와의 만남과 결혼을 두고 '긍정적으로 검토한'다고 말하는 게 너무 귀엽다. 몇 년째 새해마다 임신을 꿈꾸지만 나만의 착각이다. (웃음) 아기는 학이 물러다 주는 게 아니니까.

출처YG엔터테인먼트

먼저 프러포즈할 수 없는 이유

남친이 할 거라고 기다리라고 하는데 어떻게 내가 할 수 있겠나. 내가 하는 걸 남친이 감동스럽게 생각하지 않는 거 같고. (웃음) 난 이렇게 말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남친은 자신이 프러포즈하면 내가 감동하는 장면을 그리고 있나 본데 그것 역시 잘 모르겠다. (웃음) 

출처YG엔터테인먼트

평소와 다른 모습들

나는 사실 겁도 많고 쫄보다. 남을 엄청하고 의식하고 댓글도 엄청 본다. 그래서 보여지는 것과 달리 고민도 많고 뭐든 결정하는데 시간이 걸린다. 그래서 DJ와 '계룡선녀전'도 그만두려고 했던 거다. 더 하면 어떤 실수를 할지 모르니 그게 남들에게 피해를 줄까 봐서. 그런데 버티면 뭐든 또 하게 되는 스타일인 것 같다. 그래서 지금까지 이렇게 사는 거 같다.

출처YG엔터테인먼트

식욕 0%

나는 위도 작고 뭐 든 네 젓가락 먹으면 배가 찬다. 식욕이 없다. 어른들 말씀처럼 '약 먹으려고 억지로 먹는다'. 살려고 끼니 때우는 스타일이다. 절대 웨이팅해서 뭔가 않는다. 이런 점이 셀럽파이브들과 다르다. 봉선 언니는 아직도 내게 '배부르면 못 먹는 거야?'라고 묻는다. (웃음)

출처YG엔터테인먼트

개그우먼+연기자+걸그룹

안 했던 걸 도전해서 다 재미있고 신기하고 놀라웠다. 하지만 정말 힘들어서 '극한 직업'이란 말을 많이 했다. 나중에 입에서 피 맛이 날 정도로…(웃음) 레드벨벳은 새벽 리허설과 사녹을 하고 다른 스케줄을 가더라. 그러면서도 끝까지 웃는다. 연기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요즘은 개그우먼 하길 참 잘했단 생각이 든다. (웃음) 

출처YG엔터테인먼트

돼지띠의 황금돼지 해

삶에 계획이 없다. 계획을 열심히 짜고 이뤄지지 않으면 인생 실패한 것 같더라. 그래서 계획하지 않는다. 사실 계획하고 이뤄진 것도 없다. (웃음) 그냥 하루하루에 충실하자는 주의다. 계획도 좋지만 마음을 비우는 일 역시 중요하다.


개그우먼 후배들을 위한 

안영미의 뼈 때리는 조언과 

셀럽파이브 비하인드 스토리는 

아래 사진 클릭 후 확인↓↓↓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