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지금만 먹을 수 있는 <생활의 달인>표 칼국수는?

19,6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공주칼국수

출처SBS <생활의 달인>

맑은 국물이 있는 칼국수가 아닌 특별한 칼국수가 궁금하다면 ‘공주칼국수’의 꼬막 비빔 칼국수가 있다. 듬뿍 들어간 꼬막과 각종 야채, 쫄깃한 면이 환상 궁합을 이룬다는데, 꼬막을 찌는 과정에서부터 달인의 비법이 따로 있다. 바닥에 숯을 깔고 쑥갓대를 올린 후 꼬막을 쑥갓 잎으로 덮는다. 숯의 수증기는 잡내를 없애주고 꼬막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어주는 역할. 양념장은 단단한 중국 무와 단 맛을 위해 채소와 과일을 넣어 3개월 간 숙성을 거치면 완성. 묽은 초장 맛과 비슷하지만 감칠 맛이 더해져 계속 먹게 된다고. 꼬막 제철인 11월~3월에만 먹을 수 있다.

Info_

추천메뉴_꼬막비빔칼국수 1만1천 원, 얼큰 칼국수 7천 원

영업시간_오전 10시~오후 9시

주소_서울시 영등포구 도림천로11길 1

문의_02-847-9242

꾸왁칼국수

출처SBS <생활의 달인>

여태 먹어온 칼국수와는 전혀 다른 신세계를 선사하는 ‘꾸왁칼국수’. 감자, 양파, 무를 사용한 비법 면수로 끓여낸 면은 탱탱하고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다. 여기에 숙주가 들어 있어 베트남 쌀국수와 비슷한 맛이 나면서도 칼국수의 매력을 잃지 않았다고. 육수는 사골 국물과 황태, 양지를 사용해 깊고 시원한 맛이 난다. 두 가지 맛으로 즐길 수 있는데 먼저 양념장을 풀기 전에 칼칼한 맛을 즐긴 후, 다데기를 풀어 넣어 매콤하게 먹을 것. 넉넉한 양으로 성인 남자 양에도 충분하다고 하니 참고.


Info_

추천메뉴_칼국수, 칼만두 각각 6천 원

영업시간_오전 11시 30분~오후 7시, 토요일 11시 30분~오후 3시 30분

주소_서울시 중구 창경궁로 67-11

문의_02-6101-2808

용비집

출처SBS <생활의 달인>

본래 호박, 감자 등을 넣고 된장, 고추장과 같은 장을 넣어 먹는 음식인 장칼국수. 이곳 장칼국수의 특징은 일반적인 칼국수 면보다 얇고 넓적하다는 것이다. 면에는 콩가루를 넣어 부드러운 맛을 더했는데, 이렇게 하면 칼국수를 먹은 후에도 속이 편안하다고. ‘용비집’의 칼국수가 특별한 이유는 바로 육수. 중독성 있는 육수의 핵심 재료는 다시마로 6일동안 다시마를 바르고 말리기를 반복해야 그 맛이 완성된다. 빨간 국물은 보기와는 다르게 맵지 않아 양념장과 고춧가루를 추가하여 먹어도 되니 참고. 하루 200여 인분만 준비하니 이른 시간 방문할 것을 추천한다.


Info_

추천메뉴_장칼국수 6천 원, 사골곰탕 7천 원

영업시간_오전 10시~오후 7시, 일요일 오전 10시~오후 3시

주소_강원도 강릉시 남문길 20

문의_033-646-2020

대봉식당

출처SBS <생활의 달인>

장사한 지 40년이 넘는 전통 있는 칼국수 가게 ‘대봉식당’. 칼국수를 맛본 사람들은 한결같이 깔끔한 맛이 난다고 하는데, 마치 평양냉면을 먹는 듯 심심하지만 자꾸 당긴다고. 그 비법은 면 반죽에서부터 시작한다. 밀가루에 찐 콩가루를 섞고 왕소금으로 반죽을 하면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인 면이 완성된다. 임홍식 셰프는 먹을수록 기분이 좋아지는 면이라고 설명하기도. 육수 역시 조미료 없이 멸치, 소금, 애호박만을 넣어 소박하지만 깊은 맛이다. 손맛이 가득한 양념 간장을 넣으면 또 다른 별미를 느낄 수 있으니 참고. 

Info_

추천메뉴_칼국수 5천 원, 감자전 8천 원

영업시간_오전 10시~오후 10시 30분

주소_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물탕2길 4

문의_043-846-3404

정통옥수사

출처SBS <생활의 달인>

천안에서는 이미 전설로 통한다는 ‘정통옥수사’. 30년 넘게 장사를 해오고 있다는 이곳의 메뉴는 단 두개 수육과 칼국수다. 칼국수의 비법은 숙성된 소고기와 굴. 국물의 깊은 맛을 내기 위해서는 소고기가 필히 들어가야 한다. 굴을 넣으면 한층 더 시원한 맛을 내어 깔끔한 뒷맛을 만들어준다. 큼지막하게 썬 대파는 밀가루 냄새를 잡는데 도움을 주는 재료. 또 하나의 필수 메뉴인 수육은 함께 내어주는 양념장이 포인트인데, 바지락이 한가득 들어있는 맑은 칼국수에 비법 양념장을 듬뿍 찍은 수육을 함께 먹는 것이 베스트다. 양념장은 국물에 풀어 먹어도 굿.


Info_

추천메뉴_칼국수 7천 원, 수육 2만8천 원

영업시간_오전 10시 30분~오후 10시

주소_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먹거리11길 17

문의_041-568-4433

freelancer editor. 유주연

자신의 이상형과 사귀는 연예인
▼ 궁금하면 이미지 클릭▼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