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셀럽들이 선택한 올봄 유행 청바지는?

96,0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양쪽 다른 투 톤

출처IMAXTREE.COM, 게티이미지

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식상한 청바지, 남들과 똑같은 데님이 이제 지겹다면? 올봄에는 스타일세터 켄달 제너처럼 오른쪽 왼쪽 컬러가 다른 투 톤 데님을 시도해보자. 지금껏 본적 없는 이 짝짝이 데님은 패션에 대한 도전 정신을 의미하므로 상의는 이와 반대로 베이직한 스타일의 아이템을 매치하는 것이 현명하다. 바지와 색상을 맞춘 카디건이나 포멀한 재킷으로 심플하면서도 모던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 여기에 조금 심심하다 싶으면 특색 있는 미니 백으로 포인트를 주면 끝.

스트라이프로 세련되게

출처게티이미지

양쪽 다리의 컬러가 다른 투 톤 데님이 다소 부담스럽다면 핀스트라이프 패턴의 청바지를 선택하는 것도 좋다. 이 데님 팬츠에는 타이다이 프린트가 돋보이는 터틀넥 베스트 앙상블에 레이스업 부츠를 더하거나 이번 시즌 유행인 가죽 재킷에 컬러가 다른 벨트를 더하는 식으로 트렌디한 아이템을 스타일링하는 것이 멋스럽다. 위아래로 시선을 주는 줄무늬 덕분에 늘씬한 몸매로 보이게끔 해주는 시각적 효과 또한 뛰어나니, 지지 하디드처럼 패셔니스타로서의 면모를 어김없이 발휘해보자.

핀턱 주름으로 포인트

출처IMAXTREE.COM, 게티이미지

‘핀처럼 아주 좁게 잡힌 주름’을 일컫는 핀턱(Pintuck)을 바지 앞부분 허리에 더한 청바지가 새롭게 부각되고 있다. 그 배후에는 레트로 열풍을 타고 돌아온 배기 실루엣이 자리한다. 아빠의 바지에서 본 듯한 핀턱 팬츠를 쿨하게 입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헤일리 볼드윈처럼 스포티한 볼캡과 스웨터, 스니커즈를 매치해 캐주얼하게 연출하거나 각진 어깨와 큼지막한 사이즈가 매력적인 오버사이즈 재킷을 더해 매니시한 분위기를 살리는 것.

구조적인 형태로 변화를!

출처IMAXTREE.COM, 게티이미지

‘가장 무난하고 평범한 아이템=청바지’라는 공식을 갖고 있던 사람이라면, 이번 시즌 스트리트를 강타한 독특한 디자인의 데님 팬츠를 보고 깜짝 놀랄지도 모르겠다. 허리 벨트라인을 두 번 겹친 유니크한 디자인부터 빅 사이즈의 청바지 양쪽을 종이접기 한 것 같이 연출한 와이드 팬츠, 겉과 속을 뒤집어 입은 듯한 이색적인 스타일까지… 이런 구조적인 형태의 데님은 맥시멀리스트처럼 파격적으로 연출할 때 빛을 발한다. 그래픽 패턴 톱과 카디건을 매치해 화려함을 뽐낸 두아 리파나 소매가 긴 독특한 스웨터와 액세서리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한 기은세가 그 증거다.

워싱이 예술

출처게티이미지

평소 색다른 매력을 표현하길 좋아하는 이라면 데님 팬츠를 한 폭의 캔버스 삼아 예술성을 발휘한 스타일에 자연스레 눈길이 갈 것이다. 바지 일부분을 하얗게 탈색해 수채화를 연상시키는 아티스틱 데님 팬츠나 그라데이션으로 연출한 컬러 워싱이 일품인 청바지 등등 이색적인 분위기를 지닌 데님으로 스타일에 화룡점정을 찍는 것. 이런 워싱진의 특징은 클래식한 오버사이즈 롱 재킷이나 캐주얼한 숏패딩, 그 어떤 아이템과 매치해도 펑키한 느낌을 단박에 완성할 수 있다는 데 있다.

이성경부터 지수까지

스타잇백 그거 어디 거?

▼ 이미지 클릭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