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여름과는 달라 가을 글리터 메이크업

4,2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존재감 뿜뿜, 믹스 테크닉

이번 FW 글리터 메이크업의 트렌드 중 하나는 다양한 글리터를 과감히 레이어링 하는 것. 고티에 컬렉션에서는 브론즈 컬러의 글리터를 아이홀보다 넓게 펴 바른 뒤, 골드 글리터를 얹어 그윽하면서 입체적인 눈매로 표현했다. 조명 아래 빛나고 싶다면 아쉬쉬가 굿. 퍼플, 그린, 블루 등 다채로운 가루 타입의 피그먼트를 믹싱한 뒤 아이홀에 흩뿌리듯 얹어볼 것. 좀 더 웨어러블하게 활용하고 싶다면? 시머한 텍스처의 두 가지 컬러를 골라 아이홀과 눈 앞머리에 활용해 보자.

신비로운 금박지 글리터

골드 컬러의 호일 글리터 역시 FW 컬렉션 곳곳에서 포착되는 중. 시비디니 모델은 토프 컬러 섀도로 눈매에 음영감을 넣어 준 뒤, 호일 글리터를 아이홀과 언더에 톡 얹어 포인트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화려한 메이크업을 즐긴다면 할펀처럼 호일 글리터를 여러 번 겹쳐 얹어주어도 굿. 글리터 입문자라면 쌍커풀 라인을 따라 호일 글리터를 살짝 얹은 나카자토를 따라 해 볼 것. 호일 글리터를 투명 립글로스 등에 묻혀 얹어주면 되는데, 리퀴드 타입의 호일 글리터도 많이 출시되고 있으니 참조!

영롱한 보석 파츠

크리스탈, 진주처럼 큼지막한 파츠 글리터는 연말까지 활용도가 높은 아이템. 깨끗하고 청순한 무드를 내고 싶다면 진주 파츠가 제격. 랄프 앤 루소는 진주 파츠를 눈 앞머리에, 푸시버튼은 언더에 붙여 포인트를 주었다. 드 빈센조는 고급스러운 크리스털 스톤을 선택. 얼굴 위에 넓게 얹어 주었는데 이때 포인트는 연한 컬러감의 블러셔를 먼저 발라주어 생기를 넣어주는 것. 입자가 큰 파츠를 붙일 때 메이크업용 글루를 가지고 있지 않다면, 임시방편으로 인조 속눈썹용 글루를 추천.

쿨톤에 찰떡, 실버 글리터

실버 컬러가 여름의 전유물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 이번 FW 컬렉션에서도 다양한 실버 글리터 룩이 자주 보였기 때문. 핵심은 눈 전체에 시원하게 터치하는 것이다. 홑꺼풀이거나 크고 시원한 눈을 연출하고 싶다면 보라 악수처럼 컬러 라이너로 시도해 볼 것. 시원한 트임 효과를 원한다면 조던처럼 아이홀을 가로질러 실버 글리터를 길게 터치하는 방법을 추천. 랄프 앤 루소처럼 따뜻한 올리브 컬러가 살짝 가미된 실버 컬러는 웜톤이 도전해보아도 좋은 컬러.

◆◆하나만 발라도 존재감 상승하는 글리터 아이템이 궁금하다면?◆◆

↑위 이미지 클릭해서 확인!

Editor 차진주

출처 알렛츠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