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컬러만 잘 써도 이렇게 예뻐져

15,0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핑크, 로맨틱하거나 팝하거나

채도 높은 핑크를 데일리하게 바르고 싶다면 브라운, 골드 톤과 섞어보자. 피부 톤은 한층 매끈하고 건강해 보이며 웜톤이나 까무잡잡한 피부에도 동동 뜨지 않고 혈색처럼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다. 치크에 넓게 발라 로맨틱한 핑크 메이크업에 도전해볼 것. 팝한 핑크 컬러의 매력을 그대로 살리고 싶다면 립스틱과 아이라인에 동일한 컬러를 바르는 것도 방법이다. 틴티드 기능이 있는 푸시아 핑크 컬러로 입술을 채우고 눈꼬리에 핫핑크 아이라인을 더하는 식. 데일리는 물론 한여름 페스티벌에도 잘 어울리는 메이크업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출처ALLETS

가장 시원한 색 블루

여름이면 한번쯤 바르고 싶은 네온 컬러. 그중 블루는 끌리지만 선뜻 시도하기 어려운 컬러다. 올여름엔 편견을 버리고 데일리 컬러로 활용해볼 것. 채도 높은 블루 컬러를 바르기에 앞서 아이 프라이머로 눈가 피부 톤을 꼼꼼하게 정돈하는 것이 팁. 맑은 블루의 발색을 극대화하고 밀착력을 높이기 위함이다. 아쿠아 블루, 민트, 스카이 블루, 그린 계열 섀도를 눈두덩에 올리거나 아이라이너로 눈꼬리를 날렵하게 뺀 뒤 스머징 해도 좋다. 아이라이너를 생략하고 블루 컬러 마스카라를 활용하는 방법도 있는데 이때 언더 속눈썹까지 빠짐없이 발라 눈매를 시원하게 터주는 것이 포인트다.

출처ALLETS

존재감 확실한 레드

텍스처나 어떻게 바르느냐에 따라 매력이 천차만별인 레드. 올여름 쉽게 도전해볼 수 있는 것은 레드 글로시 립이다. 베이스를 깨끗하게 정돈한 뒤 아이나 치크 메이크업은 최소로 하고, 입술에는 광택감이 흘러 넘칠 듯한 글로시 텍스처 립을 바르자. 컬러가 주는 인상이 강하기 때문에 얼굴 중 한 곳만 강조하는 것이 핵심. 치크에 바를 땐 물 먹은 듯한 수채화 발색을 내는 크림 타입을 추천. 최대한 얇게 터치해 얼룩지지 않도록 하는 스킬이 필요하다. 피부 톤이 노르스름하다면 붉은 치크를 광대에 사선으로 바르고 약간의 컨투어링을 더할 것.

출처ALLETS

시크함의 절정 화이트

서브 컬러로 활용되던 화이트도 올여름엔 단독으로 바르는 추세. 시크하고 도시적인 느낌을 주는 동시에 펄이 더해지면 화려함까지 연출할 수 있다. 눈두덩에 넓게 화이트 펄을 바르고 아이라인은 생략한 뒤, 블랙 마스카라를 뭉치듯 발라 눈매를 강조해볼 것. 펄 글리터를 고를 땐 입자의 크기가 다양해 하나만 발라도 반짝임이 극대화되는 제품을 추천. 입자가 얇은 글리터는 입술이나 눈꼬리 뼈의 가장 튀어나온 부분에 터치해 하이라이팅 효과를 주는 것도 팁이다. 화이트를 포인트로 활용할 땐 펄이 없는 매트한 라이너로 언더라인과 눈꼬리에 길게 빼 시원한 느낌을 더해보자.

출처ALLETS
올여름을 위한 컬러템이 궁금하다면?

이미지 클릭해서 확인하러 가기!

Editor 남가연
사진 제공 IMAXtree.com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