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옷 잘입는 패피들의 청바지 스타일링 공식은?

41,0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남다른 아우터 활용법

출처@ggonekim, @dualipa

청바지의 매력인 꾸미지 않은 듯 멋스러운 편안함은 살리면서, 파리지엔처럼 시크함과 섹시함까지 더하고 싶다면? 키 아이템은 바로 아우터다. 이때 핵심은 이너를 생략한 듯 과감한 무드를 더하는 것! 김고은처럼 스킨 톤의 톱에 블랙 블레이저를 더하거나, 두아 리파처럼 시스루 소재의 카디건을 톱처럼 입어볼 것. 올여름 대세인 편안한 슬라이더에 미니 백을 매치하면 완벽!

캐주얼과 포멀사이, 티셔츠

출처@kieunse, @carodaur

'청바지에 티셔츠' 라는 문장이 괜히 있는 것이 아니다. 중요한 것은 컬러 매칭의 기술. 편안한 룩을 선호한다면 비비드 한 티셔츠로 포인트를 주고, 와이드 한 롤업 데님 팬츠와 화이트 스니커즈를 매칭 한 기은세를 눈여겨볼 것. 격식있는 자리에도 손색없는 데님 룩을 원한다면 캐룰라인 다우르가 정답. 하이웨이스트 팬츠에 화이트 톱, 여기에 시크한 앞코의 레드 펌프스면 수트가 부럽지 않다.

지금 핫한 블라우스 + 데님

출처@ireneisgood, 게티이미지

올여름 리얼웨이에서 가장 눈에 띄는 룩 중 하나는 봉긋한 퍼프 블라우스와 청바지 매칭. 캐주얼하면서도 페미닌한 무드를 잃지 않는 데다,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는 보너스다. 드레스업 한 느낌을 살리고 싶다면 블링 블링한 이어링을 매치한 아이린처럼 주얼리에 신경 쓰자. 힙한 느낌을 원한다면 린다 톨처럼 의상과 톤을 맞춘 빈티지한 백이나, 샌들 대신 워커나 부츠를 꺼내볼 것. 

제대로 즐길 수 있는 페스티벌 룩

출처@miyayeah, @chiaraferragni

평소와는 조금 다른, 과감한 룩이 입고 싶어지는 페스티벌 시즌. 실패 확률이 적으면서도 자유분방함은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크롭트 톱과 청바지를 매칭해볼 것. 길고 늘씬해 보이고 싶다면 선미처럼 부츠컷 데님에 힐을, 힙한 스트리트 감성을 더하고 싶다면 키아라 페라그니처럼 빈티지한 청바지에 브레이슬릿이나 네크리스 등 액세서리를 레이어링 해볼 것. 크롭트 톱이 없다면? 셔츠를 묶어 연출해도 OK.

‘청’바지 말고 화이트 데님

출처@hyunah_aa, @jeannedamas

주 3회 이상 청바지에 손이 간다면 올여름엔 화이트 데님을 하나 장만하길 추천한다. 청바지의 캐주얼한 무드에, 화이트 컬러 특유의 세련되고 시크한 무드가 더해져 색다른 무드를 즐길 수 있기 때문. 평소 편안한 보이프렌드 핏을 즐긴다면 현아처럼 웨지힐과 매치하면 슬림 함까지 겟! 서머 수트부터 블라우스까지, 포멀한 룩과의 매칭을 즐긴다면 잔느 다마스처럼 벨 보텀 실루엣을 눈여겨보자. 

꾸민 듯한 느낌은 NO!
내추럴하면서 스타일리시한 데님 룩은??

▼▼▼자세한 정보가 궁금하다면 아래 사진 클릭▼▼▼

Contributing editor 이윤지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