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예서 엄마부터 차수현까지 드라마 패션 다 알려줌

57,1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품있는 블라우스 + 플레어 스커트 조합

출처JTBC <SKY 캐슬>

드라마 <스카이 캐슬> 핵심 인물인 한서진. 모나코 왕비였던 그레이스 켈리보다 더 진주 목걸이가 잘 어울린다는 극중 설정답게 연일 우아하고 기품이 넘치는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블라우스 + 플레어 스커트 조합을 가장 즐겨 입는데, 이때 블라우스는 리본이나 레이스 등 클래식한 요소가 더해진 디자인을 고르고, 하의는 비교적 심플한 디자인을 선택하는 게 한서진 룩의 핵심이다. 룩을 더 빛나게 해주는 클래식한 시계, 진주 장식 주얼리도 눈여겨볼 부분.


(좌)그린 컬러 리본 장식 블라우스는 산드로

(우)레이스 장식이 돋보이는 블라우스는 비비안 웨스트우드

극강의 우아함! 올 화이트 드레스


출처JTBC <SKY 캐슬>

럭셔리와 우아함을 한 큐에 드러내고 싶다면 올 화이트 드레스가 제격. 자칫 밋밋하거나 신부같을까 고민이라면? 실루엣, 유니크한 디테일에 집중하면 화사하면서도 세련된 레이디 라이크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루스 핏을 즐긴다면 한서진 처럼 벌룬 소매, 버튼 장식 등의 디자인을 골라 강약을 줄 것. 반대로 피트 되는 디자인에는 셔링, 퍼프 숄더 같은 아방가르드한 디테일을 더해 엘레강스하게 마무리하는 것도 좋겠다.


(좌) 우아한 실루엣의 화이트 드레스는 윙윙 드레스

(우) 퍼프 숄더가 돋보이는 화이트 드레스는 지고트

클래식한 더블 브레스트 코트

출처TVN<남자친구>

드라마 <남자친구>로 2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송혜교. 극중 잘 나가는 호텔 대표 캐릭터에 걸맞게 도회적이고 세련된 스타일을 선보인다. 아우터는 대부분 코트를 즐겨 입는데, 기장이 길고 더블 브레스트 디자인을 선택해 지적인 모습을 한껏 강조한 모습. 컬러 역시 너무 쨍하고 화려한 컬러보다는 파스텔, 뉴트럴 톤으로 안정감 있게! 매치하는 다른 아이템도 컬러 톤을 통일하거나, 심플한 디자인을 골라야 더 멋스럽다는 사실.


(좌) 파스텔 핑크 컬러 더블 브레스트 코트는 아보아보

(우) 헤링본 패턴의 트렌치 울 코트는 아보아보

'헤메'보다 강력한 이어링 파워

출처TVN<남자친구>

송혜교의 단발 헤어스타일 만큼이나 인기인 이어링 패션. 심플하고 고급감있는 룩을 선보이기 때문에 이어링 역시 큼지막한 펜던트, 화려한 원석 등이 더해진 스테이트 먼트 이어링보다는 미니멀한 실루엣의 후프링, 드롭 이어링을 선보이는 편. 그녀처럼 오피스룩이나, 데일리룩에 활용하기에 제격일 듯. 드레스 업하고싶다면? 볼드하면서 구조적 형태의 디자인을 선택하거나 크리스털이 촘촘하게 박힌 드롭형 이어링을 추천한다.


(위-좌) 미니멀한 후프링은 알라인 (위-우) 3개의 후프링을 레이어링 한 듯한 트리플 이어링은 뚜아후아

(아-좌) 클립을 모티프한 드롭 이어링은 아가타 (아-우) 언밸런스 스타일의 드롭 이어링은 디디에 두보

잘 고른 재킷 하나면 데일리 룩 끝

출처SBS<복수가 돌아왔다>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기간제 교사 ‘손수정’역을 열연 중인 조보아. 선생님이라는 직업에 걸맞게 포멀함과 캐주얼을 결합한 스타일을 선보이는데, 특히 재킷 스타일링은 데일리 룩의 굿 샘플. 비결은 3가지다. 먼저 체크 패턴, 브라운 컬러 등 클래식한 재킷을 고르는 것. 여기에 너무 고루해 보이지 않도록 벨트나 허리가 강조되는 디자인으로 X라인을 강조해 페미닌한 무드 더하기. 마지막으로 원 컬러의 베이식한 터틀넥을 매치하면 감각적인 데일리 룩이 완성된다는 사실. 한 파엔 위에 코트를 슬쩍 걸치면 OK.


(좌) 웨이스트 라인이 돋보이는 은은한 체크 패턴 재킷은 엔오르

(우) 브라운 컬러의 클래식한 재킷은 앤드 유

▼▼▼조보아의 감각적인 데일리 룩 잇템이 궁금하다면?▼▼▼

!!!!!아래 사진 클릭하고 확인!!!!!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