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다꾸’의 신이 되고 싶어? 나처럼 해봐요, 이렇게

9,0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naki_diary_

‘다꾸’는 다이어리 꾸미기의 줄임말로, 다이어리 꾸미기를 취미로 가진 사람들을 ‘다꾸족’ 혹은 ‘다꾸러’라 일컫는다. 신박한 ‘다꾸템’과 손글씨로 꾸민 다이어리를 ‘다꾸스타그램’이라는 태그를 달아 SNS에 올리고, 다양한 다꾸 꿀팁을 공유한다.

출처@sttickers

‘다꾸러’들은 대개 ‘문덕(문구덕후)’인 경우가 많다. 도무송, 인스, 떡메, 마테 없이 다꾸도 없다. ‘도무송’는 모양대로 떼서 붙이는 스티커를 말한다. ‘톰슨’의 일본식 발음으로, 틀에 따라 프레스로 찍는 ‘톰슨 유압 절단기’ 방식으로 만든 스티커란 뜻. ‘인스’는 그와 다르게 가위로 잘라 붙이는 스티커로, 인쇄소 스티커의 줄임말이다. ‘떡메’는 포스트잇 크기의 메모지 묶음을 말하고, ‘마테’는 다양한 디자인과 컬러가 있는 마스킹 테이프를 뜻한다. 스탬프도 훌륭한 아이템이다. 이런 다꾸템은 대형서점, 다이소, 무인양품, 플라잉 타이거 등 다양한 문구를 파는 오프라인 숍은 물론 디자인 소품을 파는 온라인 숍에서 구매할 수 있다. 자체 제작하는 경우도 많다. 개인끼리 판매, 맞교환, 나눔도 활발하다.

출처@goanwhr_claire, @oneul_diary

다꾸를 할 때 가장 인기 있는 다이어리는 ‘6공 다이어리’. 위 3개, 아래 3개의 바인더가 있어 종이를 끼고 뺄 수 있는 다이어리를 말한다. 그 중에서도 투명 커버가 인기인데, 내지를 활용해 커버를 자유자재로 꾸밀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와 달라진 점은? 센스 있는 키링을 달아 포인트로 활용하는 것.

출처@madlyn._.diary, naki_diary_

다꾸에서 가장 힘을 발휘하는 건 예쁘고 개성 있는 글씨체. 악필이라면 내지는 무지보다는 줄이나 그리드가 있는 종이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펜도 쓰다 보면 본인의 글씨체에 어울리는 펜을 찾을 수 있다. 다꾸러들은 시그노, 스타일핏 등의 제품을 추천한다. 유튜브 등에 있는 손글씨 예쁘게 쓰는 법 등을 참고해볼 것.

출처@nebin__2draw

다꾸는 역시 금손들에게 유리하다. 일러스트는 다꾸의 퀄리티를 높이고, 내용도 풍성하게 만든다. 다양한 컬러의 젤펜과 색연필은 필수. 너무 조잡해 보이지 않으려면 페이지의 전체적인 컬러 톤을 맞춰볼 것. 스티커나 태그 장식등을 활용하는 것도 아이디어. 한결 센스 있는 다이어리를 연출할 수 있다. 

▼▼▼금손 아니어도 '다꾸의 신'되는 방법?▼▼▼

!!!!!아래 사진 클릭하고 확인하자!!!!!

Freelancer Editor 김수정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