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내 나일리지는? 한혜진같은 선배되기

5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BC <나 혼자 산다>

‘나일리지’라는 단어가 웃픈 당신

‘나일리지’란 나이 많은 것을 마치 마일리지처럼 여기고 대우를 바라는 꼰대를 비꼬는 신조어. 하지만 윗사람들의 ‘나일리지’한 태도와 마인드를 떠올리며 마냥 웃자니, 후배들의 얼굴이 스친다. 나는 과연 어떤 선배인가. 사실 후배 노릇보다 선배 노릇이 더 힘든 법이다. 후배는 위로만 향하면 되지만, 선배가 되면 아래로도 향하면서 더불어 위와 아래를 잘 조율하는 능력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꼰대’가 되어 뒷담화에 오르내리게 되기도 하거니와 이것저것 눈치 보다가 되레 후배를 모시는 ‘호구’가 되기도 한다. 일 시키는 것도 재주요, 혼내는 것도 기술이다. 

Q 후배에게 일 시키는 게 번거롭고 힘들어요.

후배에게 일을 시키느라 시간과 에너지를 허비하느니, 그냥 내가 하고 말지 하는 생각은 위험하다. 단기적으로 보면, 혼자 일을 전담해서 마무리하는 게 더 효율적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태도는 후배가 일을 배울 기회를 없앨뿐더러 자신이 관리자로 성장하는 기회도 가로막는다. 조직에 속해 있다면, 구성원과 일을 분담하고 피드백을 주고받으며 상호작용하는 것도 업무 능력의 일부. 일은 일방적으로 ‘시키는’ 것이 아닌 ‘함께 하는’ 것. 따라서 “이렇게 하면 돼”가 아니라 “너의 능력을 보여줄 기회야” 등의 표현 방식이 좋다. 일하면서 늘 좋은 말만 들을 수는 없다. 하지만 일이 잘되면 불평불만 가득한 뒷담화를 일삼던 후배의 입은 저절로 닫힌다.


Q 후배가 자꾸 일을 두서없이 합니다.

후배가 처리해야 할 업무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그 목표와 배경을 설명할 것. 그래야 후배도 일의 우선순위를 정할 수 있고, 협력자를 알 수 있다. 전체 일에 기여하는 비중과 순서 등을 파악하는 것은 일을 시작하기 전에 꼭 숙지할 수 있도록 한다. 후배가 일을 두서 없이 한다면, 일 전체를 유기적으로 파악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다.


Q 후배가 일이 좀 느린 것 같아요.

일마다 걸리는 시간이 다르고, 같은 일도 사람마다 속도가 다르다. 업무를 받아들이고 시작하기까지 오래 걸리는 사람이 있고, 업무 자체에 공을 들이는 사람이 있으며, 마무리와 보고에 더 힘을 쏟는 사람이 있다. 후배가 어떤 타입인지 파악하는 것이 좋다. 그러고 나서 그 일을 마칠 때까지 되도록 재촉하지 말되, 데드라인 전에 약간의 여유를 두고 체크해 막판에 곤란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할 것. 일의 중요도나 시급성에 따라 일을 적절하게 배분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Q 어떻게 혼내야 할지 모르겠어요.

좋은 선배가 되고 싶어서 좋은 말만 하는 건 옳지 않다. 특히 그 후배의 미래를 위해서는 잘못된 점은 꼭 짚고 넘어가야 한다. <혼나는 힘>이라는 책에는 혼낼 때의 일곱 가지 조건이 나온다. ‘1 감정적으로 대하지 않는다, 2 이유를 말한다, 3 짧게 말한다, 4 인격이나 성격을 언급하지 않는다, 5 남과 비교하지 않는다, 6 마음속에 담아두지 않는다, 7 개별적으로 혼낸다’가 그것이다. 또한 추상적이거나 모호한 단어로 혼내는 것은 금물. 객관적인 자료나 수치까지 제시하면 더 좋다. “요즘 왜 이렇게 맨날 늦는 거야?”보다는 “지난 일주일 동안 4일을 지각했어”가 더 효과적이다.


Q 카리스마는 어떻게 하면 생기는 걸까요?

최근 <나 혼자 산다>에서 한혜진은 박승건의 런던 컬렉션 모델 오디션에 심사위원 자격으로 참여해 선배미를 뿜었다. 누구도 깔 수 없는 실력을 바탕으로 후배들에게 일대일 조언을 하고, 쓴소리를 아끼지 않는 등 걸 크러시 선배미를 발산한 것. 카리스마의 원천은 실력이다. 또 카리스마를 얻는 가장 쉬운 방법은 절제하는 것이다. 어떤 면이든지 지나친 모습을 보일 때 만만해 보이는 법이다. 중언부언하지 말고, 손동작과 표정도 과하지 않은 것이 좋다. 또 지나치게 잘 웃는 사람이라면 적당히 자제할 것. 성격이 밝고 유쾌한 것과 아무 때나 웃는 것은 다르다.


Q 좋은 선배가 되고 싶은데요.

좋은 부모가 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좋은 사람이 되는 것이라는 말이 있다. 선배도 마찬가지다. 후배가 성실하기를 바란다면, 본인부터 성실한 사람이 될 것. 일을 몽땅 미루고, 지각을 일삼는 등 근태가 불량한 선배의 충고를 곱게 들을 후배는 없다. 인격적으로 성숙한 선배는 존중받을 수밖에 없다. <라이프>에서 예진우(이동욱 분)가 존경하고 의지하는 선배인 흉부외과 센터장 주경문(유재명 분)과 이보훈 원장(천호진 분)을 떠올려보자. 많은 이들이 인생 드라마로 꼽는 <나의 아저씨>에서 참 좋은 사람이었던 박동훈(이선균 분)도 좋은 예다. 조직 안에도 분명 그런 좋은 선배가 있을 것이다. 그의 모습을 벤치마킹할 것. 

▼더 많은 인생 선배되는 법이 궁금하다면? 아래 사진 클릭▼

Freelancer editor 김수정

▲ ▲ ▲ 위 사진을 클릭하시면 지금 알렛츠에서 준비한 이벤트와 선물이 팡팡팡 ▲ ▲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