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폭염에 훅 간 피부 병원 안가고 회춘하기

2,3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민감 피부 유발자, 열 노화는 수딩 + 수분

출처ALLETS

금세 가라앉을 것 같았던 열감이나 홍조를 그대로 방치하면 피부가 민감해지고, 만성적인 속당김에 시달릴 수 있다. 저자극 클렌저로 수영장의 염소 성분이나 바다의 염분기, 자외선 차단제나 노폐물 등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클렌징 해 주는 것이 첫 번째. 그런 다음 열기를 즉각적으로 내려주면서 수분을 공급해주는 수딩 젤이나 수분 크림을 도톰하게 펴발라준다. 진정케어와 수분 공급은 세트 메뉴라는 사실을 잊지 말 것! 다짜고짜 얼음을 문지르거나 생감자 등 천연 팩을 하는 것은 자칫 피부에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  


1 알로에 성분이 들어있어 피부 진정 효과가 뛰어난 페이스&보디 로션 산타 마리아 노벨라 알로에 젤 비소 꼬르포 250ml 7만 원 

2 연약한 국소 부위 케어도 필수! 눈가를 진정시키고 수분을 공급해주는 루츠베이스 수딩 아이크림 35ml 4만2천 원 

3 유해 성분 7가지를 배제하고, 즉각적으로 쿨링&수딩 효과를 주는 미소스 알로에베라 수딩 젤 by 온뜨레 100ml 1만5천 원

간지럽고 따가워? 민감 피부엔 시카 케어

출처ALLETS

간지럽거나 따가운 상태가 지속된다면 피부 장벽이 무너졌다는 증거. 이 때는 최소한의 성분으로 자극을 줄이면서 피부 장벽을 재생해주는 시카크림이 정답이다. 특히 요즘은 한여름에 사용하기에도 부담 없는 라이트한 시카 크림이 대거 출시되었으니 눈여겨 볼 것. 우선 화장품의 개수를 줄이고 시카 성분이 함유된 토너와 크림, 딱 두가지만 발라도 좋다. 단 지속적으로 따갑고 진물이 난다면 일광화상을 의심해봐야 한다. 자외선에 과도하게 노출되었을 때 발생하는 ‘햇빛화상’인데, 이 경우엔 피부과에서 전문적인 케어를 받을 것. 


1 치유에 효과적인 병풀추출물을 함유해 달아올라 따끔한 피부를 개선하는 닥터자르트 시카페어 세럼 30ml 3만8천 원

2 민감한 알러지성 피부에도 OK. 피지 조절은 물론 시카 파우더가 함유돼 진정 효과를 누릴 수 있는 더마토리 하이포알러제닉 시카 파우더 토너 300ml 1만8천 원

3 마데카소사이드, 발효 유산균이 함유돼 피부를 튼튼하게 가꿔주는 젤 타입 시카 크림. 메이크프렘 시카프로™ 리프레쉬 라이트 크림 50ml 2만6천 원

뭘 발라도 토하는 피부는 각질 녹이기

출처ALLETS

잡티나 기미는 아닌데 피부가 칙칙해 보이거나, 뭘 발라도 계속 토해낸다면 표면에 쌓인 각질이 원인이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피지 분비량이 늘어나게 되고, 노폐물과 엉키면서 칙칙하게 각질이 쌓이게되는 것. 단 물리적으로 자극하는 스크럽 타입은 피부 결을 손상시킬 수 있으므로 부드럽게 녹여내는 필링 타입 제품을 추천한다. 피부 장벽을 손상시키지 않으며 묵은 각질만 쏙쏙 탈락시켜 피부 결을 한층 매끈하게 가꿀 수 있다.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손목 안 쪽에 500원 동전 크기로 발라 테스트 해 보는 것은 필수. 다음 단계에서 피부 상태에 따라 화이트닝, 주름 케어 제품을 부위 별로 발라주면 에스테틱이 부럽지 않다.    


1 AHA 성분이 함유돼 바르기만 해도 묵은 각질을 제거하고, 장미 추출물이 보습감을 남기는 랑콤 압솔뤼 로즈 필링 드롭 15ml 17만5천 원 

2 과다 분비된 피지와 각질을 케어해 매끈한 피부 결을 유지해주는 에스트라 테라크네 토너 200ml 3만2천 원

3 각질, 피지 등 피부 표면에 남은 노폐물을 부드럽게 제거해주는 블리블리 핑크 필링 패드 60매 2만3천 원

▼피부에 조명 켜주는 톤업 아이템이 궁금하다면?▼

이미지 클릭해 기사 더 보기!

Editor 남가연
Photogrpher 박재현

▲ ▲ ▲ 위 사진을 클릭하시면 지금 알렛츠에서 준비한 이벤트와 선물이 팡팡팡 ▲ ▲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