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경찰서에 짜장면 주문을? 납치, 감금에서 살아남은 법

19,5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12'에 전화해 짜장면 주문했더니
경찰이 보인 놀라운 반응

출처경기남부경찰

"XX모텔인데요, 짜장면 2개만 가져다주세요" 112로 걸려온 전화였다. 장난전화로 치부할 수 있었지만, 경찰은 직감적으로 단순 장난 전화가 아님을 눈치챘다. 경기남부경찰 페이스북에 따르면 해당 전화를 받은 강승구 경사는 침착하게 "혹시 남자친구한테 맞았어요?"라고 물었다. 여성은 "네"라고 답했고, 강 경사는 "짜장면 주문하는 것처럼 저한테 말씀하시면 된다"고 안심 시켰다. 이어 "XX역 근처에 위치한 XX모텔 502호"라고 위치 정보를 주고 받았고 안전하게 신고자를 구출할 수 있었다. 

‘911’ 전화해 피자 주문한 진짜 이유

출처pixabay

가정폭력 피해를 당하던 미국의 한 여성이 기지를 발휘해 고통에서 벗어난 사연이 화제다. <뉴욕 포스트>에 따르면 911 신고센터에 피자를 주문하는 전화가 걸려왔다. 전화를 받은 팀 테네이크은 "피자를 주문하려고 911에 전화를 했어요? 이건 틀린 번호다"라고 답했다. 이러한 대답에 여성은 "아니, 아니에요. 당신은 이해를 못 하고 있다"라고 말했고, 테네이크은 "도움이 필요하냐"고 물었다. 여성은 "네, 큰 사이즈 피자요"라고 답했고, 경찰이 출동했다. 알고보니 여성은 50대 아들에게 폭행을 당한 상태였다고. 테네이크는 "이런 식으로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받은 것은 처음"이라며 "우리가 소규모의 신고 센터라 이런 전화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911’에 AI 비서가 신고한 사연

출처pixabay

미국 뉴멕시코주의 한 남성이 여자친구를 폭행하다 아마존의 음성인식 인공지능(AI) 비서 ‘알렉사’의 911신고로 체포됐다. <CNN>에 따르면 바로스는 여자친구의 얼굴을 때리고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했다. 그러면서 “경찰에 전화했느냐. 신고하면 죽이겠다”고 다그쳤다고. 이때 알렉사가 ‘911에 신고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여 신고가 이뤄졌다는 것. 이에 경찰 관계자는 “예상하지 못한 신기술의 사용이 한 사람의 생명을 앗아갈 뻔한 사건에서 응급 구조가 가능했다”고 밝혔다.

아프지 않은 반려견을 동물병원에 데려온 여성

출처pixabay, @Volusia County Sheriff's Office
‘112’에 전화해 아무 말 안했더니 벌어진 일

출처‘112’에 전화해 아무 말 안했더니 벌어진 일

경찰청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 한 신고자의 사연을 전했다. 신고자는 112에 전화를 하고도 아무 말이 없었다. 말 없는 112 신고 전화에 경찰관은 "도움이 필요하면 전화기 버튼을 눌러주세요”라고 했다. 그러자 신고자는 말없이 버튼을 눌렀고, 경찰관은 "이 휴대폰 위치 추적하겠다"라고 고지한 후 "OO아파트 103동 OOO호가 맞으면 버튼을 한번, 아니면 두번 눌러주세요"고 했다. 다시 버튼이 한번 눌렸고 경찰이 출동할 수 있었다. 경찰청은 "연간 112에 걸려오는 2000만 건의 신고 전화 중 잘못 걸려온 신고 전화가 약 880만 건에 달하지만 112는 항상 최선을 다한다. 112는 도움이 간절한 한 사람만을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화장실에 절대 두면 안 된다는 물건 5
▼ 궁금하면 이미지 클릭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