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세상 편하지만 허리에 안 좋은 최악의 자세 5

73,7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양반다리 자세

출처Pixabay

고관절 통증은 한국인에게 많이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바로 양반다리라고 부르는 자세 때문이다. 이는 좌식 문화가 발달한 우리나라에서 특히 흔한 자세다. 한쪽 다리는 위로, 한쪽 다리는 아래로 교차하면서 앉는 양반다리는 골반을 틀어지게 만들어 허리에 악영향을 미친다. 또한 바닥에 앉는 자세 자체가 척추에 부담을 많이 주기 때문에 양반다리 자세로 오랫동안 생활하게 되면 심한 경우 허리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을 얻게 될지도 모른다. 따라서 부득이 하게 바닥에 앉을 때는 양 발이 바닥으로 향하게 앉는 것이 좋고, 이마저 불가능할 때는 혈액순환이 잘 될 수 있도록 발이나 다리를 자주 움직여주도록 하자.

의자에 걸쳐앉는 자세

출처Pixabay

의자에 꼿꼿히 앉아있는 게 왠지 불편해 의자 앞쪽으로 엉덩이를 쭉 빼고 앉아본 적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자세는 허리를 제대로 받쳐주지 못해 척추 기립에 좋지 않다. 또한 이 자세가 습관화되면 몸이 점점 앞으로 굽는 척추후만증을 유발하기 쉽다. 따라서 의자에 앉을 때는 엉덩이를 의자 깊숙이 넣어등받이에 허리와 등 전체가 닿도록 앉아야 하며, 장시간 앉아있는 경우 수시로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주도록 하자.

짝다리

출처Pixabay

한쪽 다리에만 힘을 주고 서는 짝다리 자세도 허리와 척추에 매우 나쁜 자세이다. 짝다리 자세를 장시간 유지할 경우 척추 근육 일부가 늘어나고 약해져 척추가 휘어지기 때문이다. 이는 골반의 균형을 무너뜨리고 척추측만증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장시간 서있어야 하거나 서서 일하는 경우 가슴과 어깨를 펴고, 배는 집어넣고 엉덩이를 살짝 당겨 올리는 듯한 자세가 좋다.

다리 꼬기

출처Unsplash

다리를 꼬는 것이 척추와 골반 건강에 좋지 않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이 자세가 편하다는 이유로 다리 꼬는 습관을 버리지 못한다. 그러나 이 습관이 익숙해지면 골반이 한쪽으로 틀어지면서 척추까지 연결되어 척추의 좌우 균형도 무너지게 되고, 심할 경우 기능성 척추측만증을 비롯한 다양한 체형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다. 따라서 반드시 고쳐야 하는 습관이며, 한 번에 고치기 어렵다면 발 아래 받침대를 두고 양쪽 발을 번갈아 올려주는 등의 자세로 천천히 습관을 바꿔가는 것도 좋다.

구부정하게 허리를 숙인 자세

출처Pixabay

책을 읽거나 장시간 앉아 있다 보면 무의식적으로 구부정한 자세를 취하기 쉽다. 이 같은 자세는 추간판의 탈수 현상과 영양소 공급 부족 등으로 인하여 퇴행성 추간판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척추 주변 근육 긴장으로 인해 통증도 일으킨다. 따라서 장시간 작업을 하거나 책을 보는 경우 10도 정도 뒤로 허리를 펴고, 15도 정도의 높이로 하늘을 보는 듯 목을 바로 들고 앉는 자세가 좋다.

혈당 높이는 의외의 안 좋은 생활습관 5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