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벌써 9년 차 배우인 여성 싱어송라이터

가수 아닌, 배우 이지은의 필모그래피 훑어보기

22,6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성 싱어송라이터로서 독보적인 입지를 다진 동시에 배우로서의 재능도 발휘하며 그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에 ‘가수 아이유’의 이름을 걷어내고 매 작품마다 새로운 캐릭터를 맡으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차근차근 쌓아오고 있다.


특히 얼마 전에는 백상예술대상 여자 최우수연기상 후보에 오르며 그 연기력을 인정받았다고 하는데, 과연 어떤 캐릭터들이 쌓여 지금의 ‘배우 이지은’이 만들어졌을지 한번 알아보자. 

KBS2 <드림하이>
김필숙

출처KBS2 '드림하이'

아이유가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한 것은 지난 2011년 방영된 KBS2 드라마 ‘드림하이’. 가수를 꿈꾸는 고등학생들의 성장기를 그린 청춘 드라마로 아이유는 극중 외모 콤플렉스를 이겨내고 가수가 되는 김필숙 역을 맡아 연기했다. 가수를 소재로 한 만큼 특기인 노래 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특히 극 초반에 등장한 아이유는 엄청난 분장으로 인해 실제 아이유라는 것을 눈치채지 못하게 등장해 큰 화제를 몰고 온 바 있다. 하지만 이후 200일 다이어트에 성공하며 180도 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KBS2 <최고다 이순신> 
이순신 

출처KBS2 ‘최고다 이순신’

KBS2 ‘최고다 이순신’에서 아이유는 그 연기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그녀가 맡은 주인공 이순신은 여러 역경을 이겨내고 배우로 성공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방영 전에는 미스 캐스팅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아이유는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여 이를 일축시켰다. 특히 극 흐름에 따라 분노나 오열하는 장면이 많았는데, 이 부분에서 실감 나게 소화해내 호평을 받았다.


아이유는 극중 상대역인 신준호 역을 맡은 배우 조정석과 호흡을 맞추며 활약했으며, 내면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낸 그녀는 이 드라마를 통해 2013년 KBS 연기 대상에서 신인 연기상을 수상하게 된다.

KBS2 <예쁜 남자> 
김보통

출처KBS2 '예쁜 남자'

아이유는 같은 해 새 드라마 ‘예쁜 남자’에 출연했지만, 부족한 개연성, 쟁쟁한 경쟁작 등의 이유로 부진한 시청률을 기록하며 흥행에 실패했다. 그러나 전작들과 달리 밝은 4차원 캐릭터를 무리 없이 소화해낸 아이유는 색다른 모습으로 호평을 받기도 했다.

KBS2 <프로듀사> 
신디 

출처KBS2 '프로듀사'

드라마 ‘프로듀사’에서 아이유는 데뷔 10년 차 가수 신디로 분했다. 13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연습생을 시작해 성공한 도도한 인기 가수로, 겉으로는 차갑고 이기적으로 보이는 캐릭터지만 숨겨진 귀여운 반전 모습까지 완벽하게 연기해낸 아이유는 신디 역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SBS <보보경심 려> 
해수

출처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아이유는 SBS 퓨전 사극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 고려의 여인 해수로 등장했다. 앞선 작품들이 캐릭터 내면에 중점을 두었다면, ‘달의 연인’에서는 본격적인 멜로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제대로 자극했다. 동시에 아이유는 처음으로 드라마 공식 프로필에 본명인 이지은으로 이름을 올렸다.

tvN <나의 아저씨> 
이지안

출처tvN '나의 아저씨'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아이유가 맡은 이지안은 차가운 현실에서 버텨내는 21살의 거친 여성으로, 여섯 살에 할머니와 단둘이 남겨지며 사채 빚을 갚아나가는 살아가는 인물이다.


아이유는 ‘나의 아저씨’에서 이지안을 통해 치열한 삶을 이겨내는 청년 이야기를 전달하며 그 연기력을 높이 평가받았다. ‘인생 캐릭터’라고 불리며 아이유의 깊은 내면 연기를 선보여 큰 호평을 받았다. 이에 2018년 제6회 아시아 태평양 스타 어워즈 중편 드라마 부문에서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기도.

청불 영화로 주연 데뷔한 
배우 이지은? 
▼▼▼▼▼

배우 이지은의 최신작 더보기!

▲위 이미지 바로 클릭▲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