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실수는 성공의 어머니 실수로 만들어진 음식들

실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8,1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금은 너무나도 당연하게 먹는 음식이지만, 어떠한 사람이 ‘실수’를 저지르지 않았다면 지금쯤 절대 못 먹었을 수도 있는 음식들이 있다고 한다. 한순간의 실수나 우연으로 만들어진 음식들! 과연 어떤 것들이 존재할지 한번 알아보자.

시리얼

출처Getty Bank

시리얼은 켈로그 사의 창업주인 켈로그 형제가 우연히 만들어낸 음식이다. 형인 존 켈로그는 당시 채식 생활을 강조하는 요양원을 운영하고 있었고, 동생은 형의 요양원에서 매니저로 일하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형제는 25인분의 밀반죽을 만들다가 잠시 자리를 비우게 되었고, 시간이 지난 후 형제는 딱딱하게 굳은 밀반죽을 발견하게 된다. 굳어버린 밀반죽을 버리기 아까웠던 켈로그 형제는 고민 끝에 이를 롤러에 넣고 돌렸고, 이내 딱딱하게 굳은 조각들이 쏟아져 나왔다. 이를 불에 구워 요양원 아침식사로 내놓았고, 환자들에게 인기가 좋았던 것. 현재는 이것이 오늘날에 시리얼이 되었다.

아이스바


출처Getty Bank

1905년 11살짜리 프랑크 엠퍼스는 어느 날 현관에 소다 주스가 담긴 컵을 젓는데 사용된 막대기를 컵에 그대로 놔두었다. 다음 날 추운 날씨 탓에 음료수는 얼어버렸고, 이를 본 프랭크가 막대기를 잡아당기자 얼어버린 음료수까지 함께 나오고 말았다. 이것이 지금의 아이스바가 된 계기다.

감자칩


출처Getty Bank

요리사 조지 크럼이 운영하던 식당에 어느 날 한 손님이 감자튀김이 두껍다며 얇게 만들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손님에 요청에 따라 조지 크럼은 계속해서 얇게 만들어줬음에도 불구하고, 손님은 더욱더 얇게 만들어주라고 요청했고 크럼의 인내심에는 한계가 오게 된다.


크럼은 무리한 요구를 하는 손님을 골탕 먹이기 위해 포크로 찍을 수 없을 정도의 얇기로 감자를 썰어 튀겨 주었다. 그런데 손님은 오히려 크럼의 요리에 만족을 하였고, 크럼은 이 요리를 사라토가 칩(Saratoga chips)라고 부르며 정식적으로 식당에서 판매하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이것은 지금의 감자칩이 되었다.

초코칩 쿠키


출처Getty Bank

1930년대 미국의 한 고속도로 휴게소 직원 루크 웨이크필드는 초콜릿 쿠키 반죽을 준비하지 못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루크는 일반 밀가루 반죽에 초콜릿 칩을 넣었다. 초콜릿이 녹으면서 초콜릿 반죽처럼 갈색으로 변할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 하지만 루크의 예상과 달리 초콜릿이 그대로 박힌 쿠키가 완성됐고 이것이 지금의 초코칩 쿠키의 시초가 됐다.

브라우니

출처Getty Bank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과 달콤한 맛이 매력적인 브라우니는 미국에서 초콜릿 케이크를 구우려던 한 여성이 실수로 베이킹파우더를 넣지 않아 탄생하게 됐다. 이 여성은 버리기엔 아까워 주변 사람들에게 나눠줬고 케이크와는 또 다른 식감에 모두 좋아했다고 한다.

와플

출처Getty Bank

1970년대 영국의 한 식당의 요리사는 팬케이크를 굽다가 실수로 겉면에 홈을 만들었다. 요리사는 그 순간 팬케이크에 홈이 있다면 시럽과 버터가 옆으로 흐르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사실 와플의 탄생 비화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존재하며, 이는 그 중에 하나다.)

쫄면·떡볶이·대패삼겹살
탄생 비화가 궁금하다면?
▼▼▼▼▼▼▼

이 중에 '백종원'이 실수해서 

만든 음식이 있다고?

▲위 이미지 바로 클릭▲


못 먹었음 어쩔 뻔 했어..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