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디올부터 발렌시아가까지 대유행 서머 스니커즈

23,4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보일 듯 말 듯

평소 스니커즈를 좋아하지만 여름에 신기에는 좀 답답하게 느껴져 고민이라면, 이번 시즌 업그레이드된 서머 스니커즈를 주목하자. 먼저 과감한 스타일은 부담스러운 스타일 초보자라면 베이직한 무드 안에서 한 끗 차로 포인트를 주는 스타일링을 추천한다. 기본 스니커즈의 구조는 지키되 부분적으로 메시 소재가 가미된 스니커즈는 덜 답답해 보일뿐더러 튀지 않으면서도 은근 트렌디 해 보인다.

다 보인다, 진짜다

과감한 스타일을 즐기는 패피라면 이번 시즌 잇 트렌드인 시스루 스니커즈에 도전해보자. 부분적인 시스루가 아니라 아예 발 전체가 다 비치는 스니커즈다. 두말하면 입 아프지만 이 슈즈의 포인트는 바로 삭스. 옷의 포인트 컬러와 매칭해도 스타일리시하고, 좋아하는 브랜드가 있다면 로고 플레이 삭스를 매치해도 트렌디하다. 단, 주로 비닐이나 PVC 소재로 되어 있기 때문에 보이는 것과 반대로 덥다는 점을 주의할 것. 대신 비 오는 날 레인부츠로 제격이다.

샌들인가 스니커즈인가

여름이 되면 통풍이 잘 되는 샌들은 필수! 하지만 스니커즈의 편한 느낌을 잊지 못해서일까, 딱딱한 샌들이 아니라 어쩐지 스니커즈를 커팅 한 형태의 서머 슈즈가 나왔다. 스니커즈처럼 아웃 솔이 고무로 돼 있어 편안하면서도, 샌들처럼 발이 드러나 스포티한 무드를 지녔다. 특히 이번 시즌엔 타이 업 포인트로 캐주얼하고 힙한 무드까지 더한 것이 특징. 진정한 패피라면 컬러 삭스를 매치해볼 것. ‘삭스+샌들’의 조합이 예전엔 촌스러움으로 통했지만 이젠 뉴트로의 물결을 타고 힙스터의 상징이니 말이다.

인싸라면 무조건 픽

지난 시즌부터 유행이었던 스니커즈 뮬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주위 후기로는 처음엔 ‘뭔가 어색한데?’ 싶지만 막상 신어보면 그 남다른 착화감과 신고 벗는 편안함에 중독된다고. 이 기세를 몰아 점점 더 스니커즈 뮬의 범위가 확장되는 추세인데, 이번 시즌엔 어글리 슈즈까지 동참했는 사실! 앞쪽이 헤비 한 어글리 무드의 특성상 뒤쪽의 없는 뮬 형태는 더 유니크하게 느껴지는데, 트레이닝 룩은 물론 스트리트 룩에 매치해도 스타일리시해 보인다.

SHOPPING LIST
1 트리플 S 클리어 솔 스니커즈 발렌시아가
2 네온 메시 스니커즈 아크네 스튜디오
3 플레이볼 오리진 뮬 뉴욕 양키스 MLB
4 스케이트 시스루 스니커즈 GCDS
5 블루 그러데이션 하이탑 스니커즈 크리스찬 디올
6 벨크로 스트랩 플랫폼 샌들 스텔라 매카트니

EDITOR 강보람

▼▼손나은부터 제니까지 스타들이 픽한 원피스는?▼▼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