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그냥 입긴 덥고 벗긴 춥고, 지금 뭐 입지?

14,5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겉 낭낭, 속 착붙

더위가 한풀 꺾인 여름과 가을 사이. 벗기엔 춥고 입기에 더운 이때, 간단히 걸칠 수 있는 재킷은 유용한 레이어링 아이템이다. 단, 모델들의 파파라치 컷에서 자주 볼 수 있듯, 요즘 유행하는 힙스터 패션은 '겉은 오버사이즈로 넉넉하게, 속은 몸에 핏되는 스타일로 타이트하게'가 대세! 특히 몸의 라인이 돋보이는 화이트 탱크 톱에 완전히 상반되는 포멀한 무드의 셋업 수트나, 가죽 재킷을 매치하면 시크하면서도 관능적인 룩이 완성된다.

출처IMAXTREE
인싸 룩 점령

여름 맞이 다이어트에 성공했거나 다리가 길어 보이고 싶다면 크롭트 톱을 이너로 활용하는 인싸 룩에 도전해보자. 단, 복부가 여실히 드러나는 대신 다른 곳의 노출은 최대한 자제해야 덜 부담스럽다는 사실. 좀 더 슬림해 보이기 위해선 전체적인 룩을 모노톤의 어두운 계열을 선택하되, 팬츠나 재킷 등 한 아이템은 패턴이 있는 아이템을 선택해야 단조로움을 피할 수 있다.

출처IMAXTREE
우아함과 글램 사이

뷔스티에는 은근 어느 아이템에나 레이어링 하기에 좋은 가성비 갑 이너. 뷔스티에 특유의 로맨틱함이 살아 있기 때문에 파스텔 계열의 위, 아래가 같은 세트 룩에 매치하면 페미닌 한 느낌이 더블이 된다. 스트라이프 패턴 투피스 안에 같은 컬러의 뷔스티에 톱을 매치하면 기존의 걸리시한 스타일에서 좀 더 성숙한 무드를 지닌 힙스터 룩으로 업그레이드가 가능. 또한 레이스 뷔스티에는 실키 한 질감의 새틴 투피스에 매치하면 모던한 시티룩이 완성된다.

출처IMAXTREE
패피들의 잇 템

요즘 패피들이 가장 눈여겨보고 있는 아이템 중 하나는 바로 브라렛이다. 가슴을 조이지 않아 편안하면서도, 아름다운 라인을 그대로 드러내는 잇 아이템. 단, 노출된 부분이 많기 때문에 부담스럽다면 상의를 살짝 여미거나, 롱 앤 린 실루엣을 연출해볼 것. 빅 이어링이나 드롭 네크리스, 초커 등 볼드 한 주얼리를 레이어링 해 시선을 분산시키면 덜 부담스러우면서 훨씬 스타일리시해 보인다.

출처IMAXTREE
▼▼▼글램, 시크, 편안함 다 가진 브라톱. 패피들의 스타일링 스킬은? 이미지 클릭▼▼▼

Editor 강보람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