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한 겨울에도 센스있게! 차정원 표 노출의 기술

사복 천재 차정원의 스타일링 한 끗 차이!

117,0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패딩 입을 때 넥 라인 드러내기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되면서 포근한 롱 패딩에 절로 손이 간다. 두터운 아우터를 보다 날씬하게 입고 싶다면, 과감하게 넥 라인을 드러낼 것. 보기만 해도 따뜻한 파스텔컬러라면 더욱 러블리한 분위기까지 더할 수 있다. 게다가 브이넥 톱을 선택하면 얼굴이 갸름해 보이는 효과까지 노릴 수 있다는 사실. 펜던트 네크리스와 체인 네크리스를 여러 겹 레이어드하면 스타일리시하다.

(위) 파스텔 블루 컬러 카디건은 론 헤르만, 롱 패딩은 네파, 가방은 파인드카푸어, 데님 팬츠는 닐바이피

(아래) 파스텔 컬러 니트는 개인 소장품, 팬츠는 닐바이피, 롱 패딩은 온앤온, 화이트 슈츠는 에르메스

하프 재킷은 허리 라인 살리기

엉덩이를 살짝 덮는 하프 재킷에 긴 팬츠를 입고자 한다면, 허리라인을 살려 입어야 몸매가 부해 보이는 위험을 피할 수 있다. 이너는 차정원처럼 생략한 듯 넥 라인을 과감하게 드러내거나 반대로 몸에 핏되는 터틀넥이 정답. 상의에 벨트나 스트랩이 더해져 있을 때는 크로스 보디 백이나 숄더 백보다는 손에 간단히 들 수 있는 토트백이나 클러치를 선택해야 스타일링이 복잡해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도 꼭 기억해 둘 것.

(위) 브라운 컬러 재킷은 르메르, 블랙 진은 그로브, 앵클 부츠는 마틴 마르지엘라, 블랙 토트 백은 팔라

(아래) 블랙 하프 코트는 인스턴트펑크, 버튼 디테일 팬츠는 르메르, 앵클 부츠는 마틴 마르지엘라, 탑 핸들 백은 샤넬

팬츠 수트는 화이트 티셔츠와  

위아래 한 벌인 매니시한 팬츠 수트를 특유의 여릿여릿한 분위기로 소화한 차정원의 비법은 바로 이너 초이스. 수트 룩에 일반적으로 매치하는 각 잡힌 셔츠나 블라우스 대신 몸매 라인이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화이트 시스루 티셔츠를 입어 청순한 분위기를 더했다. 액세서리 또한 화려한 것보다는 심플한 손목 워치, 반지 정도만 매치해 평소 군더더기 없이 간결하지만 스타일리시한 그녀의 취향을 여실히 드러냈다.

(위) 브라운 컬러 팬츠 수트는 프론트로우, 로퍼는 바이미나, 쇼퍼백은 셀린느

(아래) 뉴트럴 컬러 쇼츠 수트는 프론트로우


차정원은 한겨울에도 발목은 꼭 드러낸다던데?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이미지를 클릭해주세요!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