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인터파크 공연

위대한 화가들의 뮤즈는?

반 고흐, 르누아르, 클림트, 마티스의 영감의 원천

41,1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작가나 화가 등 

예술가들의 삶을 들여다보면, 

그들의 재능을 꽃피게 해주는

'뮤즈'가 존재해

뮤즈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예술과 학문의 여신이야. 

오늘날에는 작가나 화가 등

 예술가에게 영감을 주는 

'그 무엇'을 뮤즈라고 지칭을하지.

포옹

아름다운 작품을 남긴 화가

반 고흐, 르누아르, 클림트, 마티스에게도 

예술적 표현과 상상력을 선사해주는 

마르지 않는 샘, 뮤즈가 존재했어.

그들의 뮤즈는 무엇이었을까?

빈센트 반 고흐: 자연

네덜란드 인상파 화가 빈센트 반 고흐는

37년이라는 짧은 인생을 

불꽃처럼 살다 갔어.

그의 주요 작품은

대부분 생애 마지막 3년 기간 동안 

제작되었지.


생애 대부분을 

생활고와 사회의 냉대에 시달렸던

그는 35세에 대도시 생활을 버리고

태양을 찾아 남프랑스 아를로 이주했어.

그는 우리가 기억하는 대부분의 대표작을

아를에서 완성해.


뜨거운 태양,

그 아래 자라는 황금 밀밭과 포도밭,

수많은 별이 빛나는 밤하늘 같은 

아를의 '자연'은

오직 그릴 수밖에 없었던 그의 뮤즈이자,

그의 삶에 따스한 위안을 건네준 존재였어.


하트뿅뿅
구스타프 클림트: 사랑

금빛으로 화려하게 빛나는

두 연인의 아름다운 키스 장면으로 유명한 

<키스>는

가장 많이 복제된 그림 중 하나야.


오스트리아의 국민 화가라 불리는

구스타프 클림트의 작품이지.


화려한 색채를 이용해

관능적인 여성의 이미지를 그린 

클림트의 그림은

고국인 오스트리아에서는

퇴폐적이라는 이유로 환영받지 못했대.


하지만 사후에는

그가 표현한 성과 사랑, 

죽음에 대한 수수께기 같은

그의 그림들이 많은 사람들을 매혹시켰어.


그는 작품의 주인공이 되어준

많은 모델들과 관계를 맺고 

염문설을 뿌렸는데,

정신적인 사랑의 동반자는 

에밀리 플뢰게가 유일해.


그녀는 클림트의 일찍 죽은 동생의 아내로

그녀에게 400통의 엽서를 보내고,

임종 때 마지막에 부른 이름 또한 

그녀였다고.


클림트의 영감의 대상은

사랑을 나눈 많은 모델들이 아니라

'사랑' 그 자체에 매료된 건 아닐까?

반 고흐가 느꼈던 남프랑의 노란 태양과 

클림트가 매료된 

황금빛 물결처럼 빛나는 

사랑을 직접 만날 수 있다면 어떨까?


위대한 화가들의 뮤즈를 

전시장에 만날 수 있어!

~3월 11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2층에서

「그대, 나의 뮤즈」 전.


잊지 말고 꼭 한 번 가 봐!

작성자 정보

인터파크 공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