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omify

따로 또 같이, 세 지붕 아래 이어짐이 있는 가족의 집

9,7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족을 위한 보금자리를 계획하는 수많은 예비 건축주가 복잡하게 여기는 개념이 있다. 바로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의 차이가 그것이다. 흔히 다가구주택은 소유자가 한 명이지만, 세대마다 거실, 주방, 욕실, 현관 등 생활공간을 따로 갖춘 집을 뜻한다. 이와 비교하면 단독주택은 하나의 세대로 구성된 주거공간이다. 그런데 종종 건축법은 대지의 성격에 따라 주거형태를 제한한다. 예컨대 이번 기사에서 소개하는 집은 개발제한구역 안에 있어 단독주택만 지을 수 있는 땅이었다. 한국의 건축사무소 HBA-rchitects 에서 디자인한 단독주택은 대지 조건을 고려해 현관을 공유하는 방법으로 세 식구의 생활공간을 완성한 집이다. 단독주택이지만 세 가족의 사생활을 보호하면서, 함께 여유를 즐기는 거실과 마당도 준비했다.



- 자세한 정보는 사진을 클릭해주세요 -  



세 가족이 현관을 공유하는 단독주택의 외관

오늘의 집은 대지 뒤로 숲이 펼쳐지고 전면이 도로와 만난다. 도로를 향한 전면에는 넓은 마당을 구성하고, 세 가족의 생활공간으로 이어지는 현관을 건물 사이에 마련했다. 건물은 크게 보면 커다란 덩어리가 세 개 모여 있는 모습이다. 그리고 사이 공간을 세 가족이 공유하는 거실 겸 현관으로 사용한다. 또한, 각 건물은 균일한 일사량을 고려해 배치하고, 빛과 그림자를 생각해 형태를 결정했다.

건축가의 생각을 한눈에 보여주는 다이어그램

보통 다이어그램이라고 일컫는 위의 도식은 건축가의 생각을 한눈에 보여준다. 세 가족의 생활공간을 별도로 구성해 각자의 거리감을 유지하고 사생활을 보호한다. 그리고 가운데 현관을 통해 세 공간을 연결하고 만남의 장소를 완성한다. 이는 건축법상 단독주택만 지을 수 있는 대지의 성격에 맞춰 세 가족의 생활공간을 마련하는 디자인 아이디어다.

푸근한 인상이 눈길을 끄는 주택의 벽돌 파사드

오늘의 집은 벽돌로 마감한 입면이 푸근한 인상을 남긴다. 마을 길을 지나는 이웃 모두 정감 있는 풍경 덕분에 편안한 기분을 느낀다. 도로와 이어지는 정면에는 다양한 크기의 개구부로 리듬감을 부여했는데, 내부공간의 기능과 성격에 따라 창문 크기를 조절했다. 세 집 모두 공통의 창문 디자인 아이디어로 통일성을 유지한다.

세 식구가 함께하는 현관 겸 공용 거실 인테리어

이번에는 실내로 들어와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살펴보자. 사진은 세 식구가 함께하는 현관 겸 공용 거실이다. 커다란 정면 개구부는 탁 트인 시야를 제공하고 밝고 긍정적인 기운을 불어넣는다. 우아한 바닥 마감재는 공간의 분위기를 한결 아름답게 바꾼다. 이렇게 마련한 공간은 가족 행사에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세 가족의 생활공간으로 이어지는 경계에는 다시 문을 별도로 설치했다.

기능과 아름다움을 함께 잡은 전실 디자인 아이디어

현관 겸 거실은 일종의 커다란 전실로 생각할 수 있다. 바깥의 차고 더운 공기를 한 번 차단하고 외출을 준비할 수 있는 공간이다. 물론 건축 환경적인 부분과 더불어 디자인도 꼼꼼하게 고려한 덕분에 기능과 아름다움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다. 일반적인 아파트에서는 복도와 이어지는 넓은 현관실을 생각할 수 있다.


만약 또 다른 현관 디자인이 궁금하다면, 여기 기사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열 곳의 국내 현관을 찾아가 보자.

산뜻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첫 번째 가족의 생활공간

오늘의 집은 부모 세대와 두 딸의 식구까지 세 가족의 생활공간이다. 가장 먼저 찾아간 집은 주로 흰색을 사용해 생활공간을 완성했다. 커다란 개구부로 들어온 빛과 바람이 쾌적한 실내환경을 조성한다. 흰색 표면은 빛을 반사해 구석구석 환하게 비춘다. 물론 시시각각 변하는 바깥의 풍경이 한 폭의 그림처럼 다가올 것이다.

자연의 재료와 온화한 기운이 가득한 생활공간

다음으로 찾아간 가족의 생활공간은 자연의 재료와 온화한 기운으로 가득 채운 모습이다. 나뭇결을 살린 바닥은 시각적인 부담감을 덜어내고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주방에는 넉넉한 수납장을 설치하고, 커다란 조리대 끝에는 식탁을 이어붙였다. 덕분에 요리를 끝낸 음식을 재빨리 식탁으로 내 수 있어 효율적이다.

대가족이 함께 모이는 생활공간 디자인 아이디어

오늘의 집은 곳곳에 대가족의 만남을 위한 인테리어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커다란 식탁이나 넓은 거실 영역은 대가족이 함께하는 상황을 고려한 결과다. 대가족을 위한 다이닝 룸 디자인 아이디어다. 또한 사진의 공간에서는 조명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벽과 천장이 만나는 모서리를 따라 설치한 조명이 은은하게 실내를 밝힌다.

여유로운 일상과 가족의 소통을 위한 테라스

오늘의 집은 각 세대의 공간마다 테라스를 갖춘 단독주택이다. 사진 속 테라스는 크고 작은 식물이 싱그러운 느낌을 불어넣는다. 가족의 건강한 밥상을 위한 텃밭으로도 안성맞춤이다. 물론 이러한 테라스는 바쁜 일상 속에서 여유를 즐기는 데 좋다. 평소 빛을 끌어들일 커다란 창은 다른 가족의 테라스를 향한다. 가족의 소통까지 고려한 테라스 디자인이다.

사이 공간을 활용한 아이의 안전한 놀이터 디자인

어린 자녀를 둔 집이라면 아이의 놀이 공간도 필요하다. 오늘의 집은 건물 사이 공간을 활용해 아이의 안전한 놀이터를 꾸몄다. 부모의 눈길이 닿는 곳에서 자녀가 놀 수 있어 안심된다. 또한 아이에게는 골목길과 같은 공간감을 느끼게 한다. 즐거운 기억과 대가족의 추억이 함께 머무르는 집이다.


멀리서 본 모습

위에서 바라본 모습

우아한 욕실 인테리어


Photo : HBA-rchitects


Written by Ju-hwan Moon

Managed by Geon-young Lee


homify Korea

https://www.homify.co.kr/

Facebook

https://www.facebook.com/homifyKR/


영감을 줄 또 다른 공간 이야기는 아래에서! ↓

오손도손 두 집이 함께 모여 어우러지다, 증산리 2가구 주택


호미파이 코리아를 이제 카카오톡 에서도 만나보세요!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