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omify

적은 비용으로 나만의 미니 정원을 만드는 방법 7

82,1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원'이라고 하면 대개 넓고 잘 가꿔진 야외 정원을 떠올린다. 하지만 도심 밀집지역에 사는 사람들에게 이런 의미의 정원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특히 아파트에 살면서 자연을 가까이 두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단순히 화분 몇 개를 들여놓는 것만으로는 채워지지 않는 갈증이 있게 마련인데, 그렇다고 본격적으로 정원을 꾸미기에는 비용과 효율 면에서 부담스러울 수 있다. 이럴 때 시도해볼 수 있는 것이 미니 정원이다. 집 곳곳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만나 나만의 미니 정원이 되는 방법, 지금부터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자. 

1. 베란다에 꾸민 미니 정원

채광 좋은 베란다가 있는 집이라면 베란다 공간을 미니 정원이 있는 휴식 공간으로 꾸며보자. 자연 햇살을 받아 무럭무럭 자라날 수 있는 큰 나무 화분을 놓아도 좋고, 사진처럼 선반 겸 테이블을 작게 설치하고 그 위에 작은 화분들을 늘어놓아 아기자기한 멋을 살리는 것도 좋다. 나무 벤치와 의자를 두어 싱그러운 내음에 둘러싸여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베란다 정원이 완성되었다. 베란다 공간을 실용적으로 활용한 다른 예시들은 여기에서 살펴보자.

2. 버티컬 미니 정원

따로 공간을 허락할 여유가 없다면 실내 벽면 하나를 정해 특별한 미니 정원으로 꾸미는 방법도 있다. 수직정원, 버티컬 가든으로 불리는 이 방식은 따로 도심 속에 살아가면서 따로 정원을 꾸밀 공간을 갖기 힘들어진 현대에 새로 생겨난 가드닝 방법으로 벽에 식물을 심어 정원처럼 꾸미는 것이다. 그물이나 보조재를 벽면에서 거리를 두어 설치하고 식물을 벽의 표면에 심어 자라도록 하는데, 벽의 구조와 재질과 관계없이 쉽게 설치할 수 있고 분무기로 물을 뿌려 관리할 수 있다. 사진은 버티컬 정원을 꾸민 공간에 작은 코너 형태의 벤치를 마련하고 따뜻한 조명을 더해 아늑한 휴식 공간으로 연출했다.

3. 테라리움으로 꾸민 미니 정원

테라리움은 밀폐된 유리용기 또는 입구가 작은 유리병 안에 작은 식물을 심는 것으로 최근 플랜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주목도가 올라가고 있는 형태 중 하나이다. 자갈과 마사토, 미니 삽과 유리용기, 그리고 심고 싶은 식물만 구비하면 간단히 즐기며 만들 수 있는 테라리움은 그 자체로 감각적인 오브제로 인테리어 효과를 높여준다. 선반이나 테이블, 주방 조리대 위나 침대 옆 협탁 등 어디에 두어도 독특한 분위기를 더해준다.

층계가 있는 주택이라면 계단 아래 숨은 공간을 활용해 미니 정원을 꾸밀 수도 있다. 사진은 난간이 없이 개방형으로 설계된 계단 아래를 정원으로 꾸며, 계단을 오르내릴 때 작은 숲길을 걷는 듯한 싱그러운 느낌이 들게 한다. 단지 보는 것뿐만 아니라 실제로 실내 공기를 산뜻하게 유지하고 싶다면 공기정화 효과가 좋은 식물들을 심는 것이 좋겠다. 실내 미세분진 제거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인도 고무나무는 튼튼하고 광택이 있는 잎으로 보기에도 좋고 공기 정화용으로도 제격이다. 이외에도 집의 공간마다 적합한 식물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여기를 통해 더 살펴보자.

식물이 꼭 바닥이나 테이블 위에만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시선을 바꿔 식물을 천장에 매달아두는 형태의 행잉 플랜트(Hanging Plant)를 이용하면 공중에 미니 정원을 꾸밀 수 있다. 마끈과 라탄 바구니를 이용해 걸어주면 내추럴한 분위기를 살릴 수 있다. 사진은 식물을 개별로 천장에 매달지 않고 구조적인 디자인의 화분 지지대를 천장에 매달아 늘어뜨린 다음 식물을 심은 화분을 사방으로 배치했다. 화려한 샹들리에 대신 초록의 식물들이 채운 공간은 화이트 컬러 인테리어와 패턴 패브릭이 더해져 아늑함과 개성이 함께 느껴지는 북유럽 스타일 거실로 완성되었다.

6. 욕실에 만든 미니 정원

건식으로 사용하는 욕실에 미니 정원을 꾸미면 더욱 상쾌한 분위기의 욕실을 만들 수 있다. 일정량의 돌과 자갈, 식물을 구비해 욕실 바닥을 대지 삼아 미니멀하게 꾸며보자. 욕실에 둘 식물로는 관엽식물을 추천한다. 테이블야자, 관음죽, 스킨답서스, 아이비 같은 식물들은 습기에 강하고 햇볕이 다소 잘 들지 않는 반그늘에서도 잘 자라기 때문에 관리가 수월하다. 꼭 욕실이 아니라도 채광이 부족한 집에서 기를만한 식물에 대해서는 여기 기사를 통해 알아볼 수 있다. 

7. 선반을 활용한 미니어처 정원

미니멀 스타일의 미니 정원을 원한다면 다소 허전해 보이는 벽면에 감각적인 선반을 설치하고 작은 미니어처 화분들을 소품으로 채워보자. 주방 공간에 레터링 아이디어를 활용해 EAT 단어 형태의 선반을 설치하고 미니어처 크기의 식물 화분들을 채워 모던하고 미니멀한 인테리어에 생기를 더했다.

또 다른 인테리어 아이디어가 궁금하다면 아래를 눌러 확인하자.

Photo : PATRICIA AZONI

CONTRACT SOLUTIONS

GARDEN STUDIO

ALMAZAN Y ARQUITECTOS ASOCIADOS

SOLID INTERIOR DESIGN

ANSARI ARCHITECTS

GABRIELE SOTGIU

Managed by Su Han

Edited by Young Lee


homify Korea

https://www.homify.co.kr/

Facebook

https://www.facebook.com/homifyKR/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