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올라펫

꽃을 쓴 핏불! 이래도 '악마견'인가요?

핏불이 사납다는 편견은 NO~

1,9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ligiera

핏불에 얽힌 슬픈 편견을 아시나요? 많은 사람들, 특히 서양 사람들은 핏불은 '악마견' 혹은 '지옥견'이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다고 해요. 악의 기운을 품고 있는 견종이어서 상납고 잔인하다고 생각하죠.

출처@JussyD

하지만 사실 핏불은 점잖고 인내심이 강한 견종이라고 해요. 반려견 전문업체 바크포스트는 강아지 품종 기질 테스트에서 핏불이 '가장 공격적이지 않은 견종' 중 하나라고 밝히기도 했답니다. 


그런데도 고정관념 때문에 핏불은 입양이 잘 되지 않고, 그나마도 파양되는 경우가 많다고 해요. 그렇게 연간 수십만 마리의 핏불이 안락사 되고 있죠.

출처Sophie Gamand 웹사이트

프랑스의 동물애호가이자 포토그래퍼인 Sophie Gamand는 이에 문제의식을 갖고 입양을 기다리는 핏불의 아름다운 사진을 무료로 찍어주기 시작했어요. 더 많은 아이들이 가족을 찾길 바라는 마음에서였죠. 그녀의 사진이 특별한 이유는 바로 '화환'에 있어요.

출처인스타그램 @sophiegamand

꽃을 쓴 핏불, 어떠세요? 정말 귀엽지 않나요? 핏불이 무서운 개라는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아름다운 꽃을 사용하다니, 정말 기발하네요! Sophie의 사진을 더 감상해보실까요?

출처인스타그램 @sophiegamand

출처인스타그램 @sophiegamand

출처인스타그램 @sophiegamand

출처인스타그램 @sophiegamand

출처인스타그램 @sophiegamand

Sophie는 꽃을 얹은 핏불의 사진을 'Pit Bull Flower Power'라는 매거진 표지로 사용하고 있답니다. 벌써 500여 장의 사진이 실렸다고 하네요! 그만큼 많은 수의 핏불이 입양을 기다리고 있다는 뜻이겠죠?

출처Sophie Gamand 웹사이트

Sophie의 더 많은 작품은 인스타그램에서 보실 수 있답니다. 핏불과 더불어 살기 위해 재능을 활용하는 그녀의 앞날을 응원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