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취미 부자 아빠를 위한 공간

45,3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처럼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을 때 일수록 취미생활은 중요한데요. 만약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취미가 있다면 취미생활을 할 만한 공간을 꾸미면 더 즐겁게 취미생활을 할 수 있을 겁니다. 그래서 오늘은 다양한 취미생활을 할 수 있는 서재 인테리어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지금 보러 가실까요?
유니크한 벽 인테리어 자전거 거치대와
아빠들의 로망 1순위
1인용 리클라이너 소파

안녕하세요. 관심분야도 많고, 재미있어 보이는 건 다해보고 싶은 결혼 10년차 남편입니다. 재미뿐만 아니라, 인생을 배운다는 자세로 매년 새로운 취미를 한가지씩은 시작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두 자녀가 크기 전까지는 야외 취미활동을 즐기기엔 한계가 있어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취미위주로 관심을 옮겼다가 최근에 다시 전기자전거를 구입하게 되어 서재를 한번 꾸며보았습니다.


 자전거, 영화, 음악감상, 닌텐도 게임 등 여러 취미를 가진 취미부자인 저의 서재를 한번 소개 해드리겠습니다.

밝은색보다는 무채색계열을 좋아하여 바닥과 벽지 색상을 전체적으로 톤다운을 시키고 이에 어울리는 색상으로 가전, 가구들도 배치하였어요. 제가 어렸을때부터 모아왔던 피규어와 어른이 되서 시작한 카메라, 드론등은 벽면에 서랍장에 두어서 데코 효과뿐만 아니라 원할때 쉽게 찾을 수 있게 하였답니다.

유니크한 벽 인테리어 ‘자전거 거치대‘

 요즘에는 자칫하면 휑할수 있는 벽을 유니크하게 인테리어 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저도 인테리어 겸 벽면공간을 활용하면 좋을 것 같아서 벽걸이 자전거 거치대를 활용하여 자전거를 놓았어요.


(베란다 확장공사로 자전거를 세워둘 공간이 애매했었는데, 큰 고민거리를 해결하였죠^^)


 이번 기회에 일반자전거에서 전기자전거로 바꿔보았는데 초보자도 안전하게 사용 가능하고 디자인도 마음에 들어 구매했습니다. 출퇴근용으로 타고 다니기에도 안성맞춤 이더라구요.


 벽에 자전거 거치대를 활용하니, 공간 차지도 덜하면서 인테리어 효과까지 1석 2조가 아닌가 싶습니다.

1인용 리클라이너 쇼파

 요즘 소파는 리클라이너가 대세인듯 합니다. 아빠들의 로망 1순위도 바로 1인용 리클라이너 소파라죠. 생각을 정리하고 저만의 시간을 갖고 싶을때 이방을 찾곤 하는데요, 앉아서 휴식을 취하고 영화도 보기 위해서는 안락한 의자가 필수이기에, 디자인, 기능, 가격 순으로 상품을 미리 알아보고 매장에 테스트 해보았습니다.


 정말 체험해보니 왜 리클라이너 소파를 극찬하는지 이해가 가더군요. 가격대가 조금 있어서, 정말 많은 고민을 한 후 아내를 설득하였습니다. 이미 리클라이너 의자를 경험하신 분이라면 헤어나오시기 힘드실 겁니다. 이거 진짜 물건입니다.

취미 생활

 한 쪽 벽면은 오로지 영화, 게임, 노트북 등을 즐기기 위한 공간으로 구성해보았어요. 내구성 좋은 철제 책상을 놓았고 그 위에 TV, 닌텐도, 노트북을 배치하였어요.

TV는 LG디스플레이 패널에 국내제조 브랜드라 믿고 선택하였습니다. 사이즈까지 고려해보면, 가성비 측면으로 무난한 선택이지 않나 싶습니다.


 여기에 닌텐도와 연결하여, 주말에는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기도 합니다. 가끔 아들들과 같이 닌텐도 게임을 하면, 교감도 쌓을 수 있어 좋고 아들과 대화시간도 만들어서 좋더라구요.


 요즘은 아이들의 공부도 같이 봐주면서 여가시간을 함께 보내주기도 해야 하고……부모가 된다는 건 정말 막중한 책임감이 뒤따라야 한다는 걸 아이들이 커가면서 느끼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 혼자 영화를 보거나 책을 볼때는 책상 밑에 발마사지기를 두고 쓰는데 이시간 만큼은 힐링이 안될수가 없네요^^

※ 위 내용은 롯데하이마트가 라이프스타일 제안을 위해 가상으로 제작한 컨텐츠입니다.


또 다른 공간이 궁금하다면? 롯데하이마트 차세대라이프스타일관

지금 바로 Click ▲

작성자 정보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