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가지고 싶은 서재공간 인테리어 5

12,2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누구나 한 번쯤 나만의 서재를 꿈꿔보지 않나요?

 

천장까지 닿을 듯 높은 책장이 있는 클래식한 서재 인테리어부터 각자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목적과 스타일로 서재 공간을 꾸미고 있어요.

 

취미 생활이나 휴식 공간으로서의 역할도 해내고 있는 서재를 계획하고 있다면, 하이마트가 소개하는 따라 하고픈 예쁜 서재 인테리어를 보며 영감을 얻어볼까요?

하이마트가 소개하는
서재 공간 인테리어 5

1
취미와 휴식을
동시에 즐기는 서재와 침실

클래식한 느낌의 홈 오피스 겸 독서 공간으로 꾸민 사진 속 서재는 넓은 침실을 슬라이딩 도어로 공간을 분리해 침실과 서재로 나누었어요. 


웜톤의 컬러와 원목의 조화가 따뜻한 분위기가 느껴지면서같은 공간 속 대비되는 컬러의 의자를 배치해 소소한 재미가 느껴지는 것 같아요.


서재는 책이 주는 무게감으로 자칫 공간이 무거워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이럴 때는 이렇게 다양한 컬러를 적재적소 배치해 분위기를 풀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온몸을 편하게 기댈 수 있는 리클라이너 체어로 좋아하는 책을 보며 바쁜 일상에 쉼표를 찍을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 변신했어요. 


책도 좋아하고 영화도 좋아하는 분이라면 TV 옆에 스낵바와 냉장고 쇼케이스를 배치해서 작은 영화관처럼 꾸며도 좋을 것 같아요.

2
독서를 좋아하는
부부의 셀프 인테리어

최근 많은 부부들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서재를 꿈꾸기도 하고 실제로 그렇게 인테리어 하는 사례가 많아요. 


책도 읽고, 업무도 보며 집 안에서 함께 오랜 시간을 보낼 수 있어 더 좋은 것 같아요. 


두 사람이 사용할 수 있도록 긴 2인 책상과 의자 2개를 배치하고 한 쪽 벽을 책장으로 채워 넣었어요. 

바닥과 포인트 벽을 짙은 그레이 색을 사용해 전체적으로 모노톤으로 꾸몄지만 칙칙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고 오히려 세련되면서 고급스러운 공간으로 느껴져요. 

 

넓은 창을 통해 들어오는 채광도 좋지만 인테리어 소품으로 펜던트 등과 조명을 포인트로 더해 북 카페 느낌이 드는 것 같아요!

3
책을 사랑하는
가족의 서재형 거실

방 안의 답답한 서재가 싫다면 넓은 거실을 서재로 꾸며보는 건 어떨까요? 


탁 트인 구조의 거실은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서재로 안성맞춤이죠. 


포근한 햇살이 가득 들어오는 공간에서 책도 읽고 가족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서재형 거실, 전체적으로 화이트 컬러와 원목의 조화가 포근하면서 아늑한 느낌을 주네요.

많은 책들을 수납할 공간을 위해 벽 전체를 책장으로 티비장과 맞춰 배치했어요. 


공간 절약뿐만 아니라 수납공간을 확보해 현대적인 감각의 인테리어를 할 수 있는 수납 형식 중 하나랍니다. 


책으로 빼곡히 채워져 자칫 답답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중간중간 식물을 배치해 플랜 테리어로 공간 속 활력과 청량감을 더해주었어요.

4
인더스트리얼 스타일의
넓은 원룸 속 서재

세련되고 과감한 서재 인테리어에 도전하고 싶다면사진 속 인테리어를 참고해보세요. 


노출된 천장과 벽돌로 마감한 벽면으로 거친 질감을 살리고, 패턴 러그를 바닥에 두어 포인트를 주어 요즘 트렌디한 인더스트리얼풍의 거친 인테리어를 연출했어요. 

짙은 원목과 철제로 만들어진 책장은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에 적절하게 어우러지네요.


반면 내추럴한 컬러의 원목 의자와 포근한 장모 러그가 따뜻한 느낌을 더해주고 있어 한 공간 속 두 가지 분위기가 공존하면서 서로의 단점을 중화시켜주는 것 같아요. 


취향과 감성을 담은 나만의 서재 공간, 자기개발도 하면서 효율적인 시간이 사용 가능한 공간으로 꾸며졌어요.

5
효율적인 멀티 공간!
서재 겸 드레스룸

이번에 소개해드릴 공간은 하나의 방을 서재와 드레스룸으로 꾸며 멀티공간으로 만든 서재에요. 


대신 공간을 분리하기 위해 가벽을 세워 각각 공간의 목적은 분명하게 두었어요. 


오랜 시간 집중이 필요한 공간이기에 눈의 피로감을 주지않고 정서적으로 안정감을 줄 수 있는 톤 다운된 우드로 스타일링했어요.

요즘같은 겨울 날씨에는 큰 창 옆에서 냉기로 추울 수 있으니 작은 히터 하나 두면 더 아늑하고 포근한서재 공간이 완성 되겠죠?


조명은 너무 밝은 것은 피하고 눈에 피로를 덜 주는 조명으로 택하면 좋을 것 같아요.


이 공간이 궁금하다면?

하이마트 APP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에서
더 다양한 컨텐츠를 만나보세요!

ⓒ 롯데하이마트

작성자 정보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