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해피펫

“아가 일어나”…죽은 새끼 강아지 무덤 파내며 살리려 한 어미 개

사람들을 숙연하게 만든 어미개의 모성애

29,4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몸이 약해 출생 직후 사망한 새끼 강아지를 떠나보내지 못한 어미 개의 사연이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다.


영국일간 데일리메일(dailymail)등 외신들은 지난 21일 필리핀에 거주하는 어미 개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참고이미지(기사 내용과 상관 없음)

출처이미지투데이

필리핀 남부 잠보앙가에 거주하는 3살 된 레브라도 레트리버 믹스견 ‘쿠키(Kookie)’는 지난 17일 일요일 저녁 새끼 강아지들을 출산했다.


그런데 출생한 강아지들 중 수컷 한 마리가 유독 건강이 좋지 않았다.

참고이미지(기사 내용과 상관 없음)

출처이미지투데이

다음날 새벽 쿠키의 짖는 소리 때문에 주인 케이 드 루나와 가족들은 잠에서 깼다.


슬프게도 가장 몸이 약했던 그 수컷 강아지가 결국 죽었고 쿠키는 살려달라고 울부짖었던 것이다.

케이 드 루나는 자신의 정원에 무지개다리를 건넌 강아지를 묻고 무덤을 만들어 주었다. 


무덤이지만 특별히 어떠한 표식을 하지 않아 어디에 강아지가 묻혀 있는지 누구도 알지 못했다.

죽은 새끼를 살리려한 어미개 쿠키

몇 시간 후 가족이 쿠키를 산책을 시키자 쿠키는 바로 자신의 죽은 새끼가 묻혀 있는 곳으로 가서 땅을 파기 시작했다.


가족들은 당황하기 시작했으나 쿠키는 이 곳에 자신의 새끼가 묻혀 있다는 것을 확신하듯 고군분투하며 땅을 팠다.

죽은 새끼를 살리려한 어미개 쿠키

이내 묻혀있던 강아지의 모습이 드러나자 쿠키는 입으로 물어 꺼낸 뒤 강아지를 핥으며 마치 깨우는 듯한 시늉을 했다.


어미 개의 이 같은 행동에 주위 사람들은 말리지 못하고 숙연해졌고 그저 눈물을 흘리며 흐느낄 뿐이었다.

죽은 새끼를 살리려한 어미개 쿠키

쿠키의 소식을 접한 해외 네티즌들은 “자식을 잃은 어미도 불쌍하고 죽은 새끼도 마음 아프다”, “강아지를 다시 묻을 땐 쿠키가 다시 땅을 파지 않도록 다른 곳에 묻어 주는 것이 좋겠다”, “개도 사람처럼 모성애가 남다른 것 같다”, “너무 안타깝고 슬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죽은 새끼를 살리려한 어미개 쿠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