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해피펫

‘자연산 눈썹’ 덕에 떠돌이 개에서 핵인싸 된 댕댕이

반영구 아니고 100% 자연산 눈썹이라멍

68,7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멋진 눈썹 덕에 견생 역전하게 된 댕댕이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 미러(Mirror) 등 외신들은 지난 29일 온라인에 올라간 사진 한 장 덕분에 인기를 얻으며 새로운 가족을 만나게 된 프리다의 사연을 소개했어요.

러시아 중남부 이르쿠츠크 주의 브랏츠크 시 거리를 배회하던 흰색 개 한 마리.


개는 도브리예 루키 동물보호소(Dobriye Ruki animal shelter)로 옮겨졌고 자원봉사자들은 개의 얼굴을 보곤 깜짝 놀랐어요.


마치 사람이 공을 들여 그린 듯한 눈썹 때문이었어요. 눈썹이 아래로 처져서인지 다소 억울하다는 표정 같지만 너무나도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인데요.

온몸이 흰색 털로 덮인 흰색 개에게 짙은 갈색의 눈썹은 굉장히 이질적이고 대조되어 마치 누군가에게 억지로 문신을 당한 것은 아닌지 걱정스러웠지만 이내 자연산 눈썹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해요. 


봉사자들은 개의 멋진 눈썹이 잘 드러나도록 사진을 찍어 온라인에 올렸고 입양을 기다렸답니다.

보호소 전문가들의 말에 따르면 프리다의 눈썹처럼 보이는 털은 조상 중 허스키의 혈통이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수의사의 검진 결과 다행히도 개의 눈썹은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닌 진짜 자연산 눈썹이었다고 해요.


멋진 눈썹 덕분일까요. 개는 동물보호소 입소 5일 만에 새로운 가족을 만나게 되었어요.

개를 입양하기로 결정한 옥사나(Oksana)는 개의 눈썹이 멕시코의 대표 국민 화가 프리다 칼로(Frida Kahlo)를 연상시킨다고 해 개의 이름을 ‘프리다(Frida)’로 지었다고 해요.


옥사나는 미러와의 인터뷰에서 “저는 가장 멋진 개의 행복한 주인이 되었어요. 프리다는 ‘앉아’, ‘이리 와’, ‘기다려’, ‘바깥으로 가’와 같은 명령어도 이해하고 있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저는 프리다를 위해 많은 장난감을 준비했어요. 그리고 프리다는 침대에서 잠을 잔답니다”라고 소식을 전했어요.

옥사나는 이번 주 프리다의 나이 측정을 위해 동물병원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네티즌들은 프리다의 소식에 “정말 놀라고 멋진 소식이다.”, “굉장해요”, “행운을 빌어요”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