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21

트럼프는 왜 선거 조작을 주장할까

논란 일으키는 트럼프의 '정치적 속내' '부정투표 논란'이 '투표권 제한'으로 이어져

25,1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버지니아, 뉴햄프셔, 캘리포니아에서 심각한 선거조작이 있었다. 언론들은 이 사항을 왜 보도하지 않느냐? 심각한 편견이고 큰 문제다!"

"에휴, 트럼프 답네~" 
"또 황당한 말 함부로 꺼내네~"

하지만 트럼프의 '허풍'으로 단순히 불 문제가 아니다.

그의 트위터 발언에는 훨씬 복잡한 ‘정치적 속내’가 담겼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 내에서 그동안 부정투표 논란이 주로 투표권 제한을 합리화하는 근거로 이용돼왔기 때문이다.

트럼프의 정치적 속내를 제대로 이해하려면 50년 전 미국의 모습을 살펴야한다. 이번 미 대선은 유색인종의 투표권 차별을 금지한 규정이 50년 만에 사라진 뒤 처음 치러진 선거였다. 

출처MBC뉴스

1965년 흑인들에게 첫 투표권을 부여한 미국은 당시 투표권법(Voting Rights Act)을 제정했다. 이 규정은 그동안 각종 선거에서 투표권과 관련해 흑인 등 유색인종 차별을 사전에 차단하는 주요 안전장치로 기능했다.


하지만 2013년 6월 연방대법원의 판결로 이 규정은 폐기됐다. 이후 미국 내에서 유권자 신원 확인을 포함해 투표 관리를 더욱 엄격히 하는 새로운 규정 도입이 잇따랐다.

출처EPA 연합뉴스

문제는 새 선거 규정 아래서 흑인과 저소득 빈민층이 투표 참여를 제한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미국에는 한국의 주민등록증 같은 공식 신분증 제도가 없어 사실상 유일한 신분증인 운전면허증이 없는 소수계 유권자가 의외로 많다. 결국 그들에게 유권자 신원 확인이 강화된 새 제도는 투표의 진입장벽이 되었다.

예상대로 해당 지역에서 흑인과 저소득 빈민층의 투표 참가율은 대폭 감소했다. 


진보 성향 주간지 <네이션>(11월15일치)은 트럼프가 2만225표 차이로 승리한 위스콘신주의 경우 이번 대통령선거 투표율이 지난 20년 동안 최저였다고 보도했다. 특히 주내 전체 흑인 유권자의 70%가 밀집한 밀워키의 경우 투표참가자가 지난 선거에 비해 5만2천 명이나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부정투표를 막는다는 구실로 투표 절차를 까다롭게 하면 유리한 측은 결국 공화당이다.

공화당 장악 주에선 이미 새로운 투표권 제한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다. 미주리주는 사진이 부착된, 정부 발행 신분증을 지참해야 투표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위스콘신주는 사전 투표 기간을 단축하는 법 개정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의회도 예외는 아니다.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연방선거에서 투표하 려면 출생증명서 또는 여권 같은 시민권 서류를 제시하도록 규정한 법안을 발의했다.

출처AP=연합뉴스

트럼프 당선인이 주장하듯 수백만 명이 불법 투표하는 등 조직적인 선거부정이 이뤄진 정황은 어디에서도 보이지 않는다. 트럼프 당선인 역시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를 내놓지 않았다.


유색인종과 저소득층의 투표권 확대를 지지해온 민권단체들은 오히려 공화당이 주도해온 투표권 제한 움직임 자체가 사실상 부정선거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트럼프 후보가 선거운동 기간 내내 입에 달다시피 했고 당선 뒤에도 되뇐 ‘부정선거’ 논란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글 / 강창민 재미 언론인

편집 및 제작 / 노치원

*이미지를 누르시면 카카오톡 '선물하기'로 바로 이동합니다.

작성자 정보

H21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