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21

'믿는 사람' 황교안, 믿을 수 있나

말, 글, 책을 통해서 본 개신교 전도사 황교안 그의 독실한 신앙은 대한민국 헌법과 일치하나

26,9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한민국의 한민족은 태생부터 이스라엘처럼 하나님과 직접 계약을 맺은 제2의 선민입니다. 그리고 이제 한민족의 부르심을 완수할 다윗이 출현했습니다. 바로 황교안 총리입니다.”
"황교안 총리 후보 지명자 그는 자랑스러운 기독인입니다. … 황교안 후보는 현재 안티 기독교 분자들과 불교인, 종북좌파들의 극렬한 반대를 받고 있습니다. … 우리의 기도가 그에겐 천군만마와 같습니다."
헉!

한 기독교계 블로그와 그가 다니는 교회 주보에 각각 올라온 글이다. 황교안 국무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 직후였다.

그는 사법연수원 시절 야간신학대학을 다닐 정도로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다. 분당 샘물교회 피랍 사건으로 무리한 선교 논란이 일었던 2007년에는 다음과 같은 글을 썼다.

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이던 황교안 검사가 <침례신문>에 기고한 ‘아프간으로 가자’라는 글의 일부다.

출처채널A 화면 갈무리
"납치된 그들은 그런 비난을 받을 일을 한 것인가? 예수님은 이들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 최고의 선교는 언제나 공격적일 수밖에 없다.”

또한 그는 기독교계 민영 교도소를 운영하는 아가페재단 이사직을 지냈다. 부산지방검찰청 동부지청 차장검사로 재직하던 2004년, 재단법인 아가페 소식지에 기고한 글에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재소자들을 기독교 정신으로 교화해야만 확실한 갱생이 가능하다”

그런 그가 박근혜 정부 하에서 교도행정을 관할하는 법무부 장관이 됐고 이어서 총리로 지명됐다. 종교계와 시민사회는 반발할 수밖에 없었다.

그가 공저한 <교회가 알아야 할 법 이야기>(2012)에서는 목회자 소득세, 교회 재산세 역시 부당하다고 주장한다.

출처교회가 알아야 할 법 이야기

대법원이 교회 산하 유치원 교사의 근로자성을 인정해 부당해고 결정 판결을 내렸던 사안에도 황교안은 위의 책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교회의 특성과 종교의 자유에 비추어 심히 부당한 판결이라 아니할 수 없다.”

“교회의 주인은 세상법으로 규제할 수 없는 하나님이며… 모든 교회의 직분은 기본적으로 봉사직이고… 교회에서 지급하는 사례비는 근로의 대가가 아니고 교회의 은전의 성격을 갖는 것”

보수 개신교 네트워크는 박근혜의 중요한 정치 기반 중 하나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에서 교육부는 국정 역사 교과서 강행 의지를 밝혔다. 배병태 종교자유정책연구원 사무처장은 “국민들은 ‘역사 교과서 개정과 개신교가 무슨 상관이야?’ 하겠지만, 역사 교과서 개정은 개신교의 숙원 사업이었다”고 지적했다.

출처노컷뉴스

장로 대통령 이승만의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건국’으로 보는 관점은 보수 개신교 입장과 무관하지 않다. 지난 1월 국가공무원법 개정안의 공직가치 조항에 인사혁신처 원안과 달리 민주성·다양성·공익성 등을 삭제하고 애국심 등만 넣도록 지시한 것도 그였다.

박근혜 대통령이 마지막 구조 신호를 보낸 집단도 보수 개신교였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은 “개헌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용단을 지지”했고, 대통령은 세월호 발언 등으로 논란이 된 최성규 목사를 국민대통합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부들부들

“샤머니즘 국가에서 정교일치의 중세 암흑기로 진전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를 우려하는 시민들 사이에 떠도는 말이다. 성경은 전한다.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고. 세속의 정치를 종교적 계시로 해석하면 위험하다. 지금 여기선 촛불이 다윗이다.

글 / 신윤동욱 기자

편집 및 제작 / 노치원

*이미지를 누르시면 카카오톡 '선물하기'로 바로 이동합니다.

작성자 정보

H21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