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21

'동성애가 싫어요' 헌재는 비겁했다

동성애자 겨눈 군형법 세 번째 합헌 판결 개인자유보다 군기 우선 억지 논리

528,7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회에서 동성애는 처벌받지 않는다. 

그러나 2016년, 대한민국 군대 안에서

동성애는 여전히 처벌 대상이다.


동성애자를 겨냥한 군형법 조항

7월28일 헌법재판소로부터 합헌 결정을 받은 탓이다.

출처연합뉴스

‘김영란법’(청탁금지법) 쟁점 조항들에 모두 합헌 결정을 내린 이날, 헌재는 군인 동성애를 처벌하는 옛 군형법 제92조 5항(현 제92조 6항)에 대한 위헌소송에서 5-4로 합헌 결정을 내렸다. 


2002년과 2011년에 이은 세 번째 합헌 결정이었다.


문제의 조항은 1962년에 제정됐다.


이미 군형법 제92조 2, 3항 등에서 강제성을 띤 ‘폭행과 협박’에 의한 성폭행과 강제추행, 준성폭행, 준강제추행 등에는 처벌이 명시돼 있다. 그럼에도 제92조 5항은 ‘폭행이나 협박’ 등이 없는 상황에서의 항문성교나 ‘그 밖의 추행’을 처벌할 수 있도록 규정한다.

출처연합뉴스

애정이나 사랑에 근거한 행위에 대해서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처벌을 규정한 탓에 군대 안 동성애자를 목표로 삼은 조항이란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이 조항은 한국 법률에서 유일하게 동성애 행위 처벌을 명시한 규정이다.

2015년 11월 유엔 자유인권위원회도 
“성적 지향을 이유로 어떤 낙인과 차별도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해당 조항 폐지를 권고했다.

그러나 헌재의 판결은 이에 반했다.

“동성 군인 사이의 성적 만족 행위를 금지하고 형사처벌하는 것은 군내의 건전한 생활과 군기 확립을 당성하기 위한 적절한 수단이다. 동성 군인이 이성 군인에 비해 차별 취급을 받게 된다 해도 군의 전투력 보존에 직접적인 위해가 발생할 우려가 크다는 군대 내의 특수한 사정에 따른 것이므로 합리적 이유가 인정된다”

군기 확립과 전투력 보전동성애자의 평등권과 사생활 자유, 성적 자기결정권에 우선한다는 결정을 내린 것이다.


성소수자 인권단체 관계자들이 2016년 7월28일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 앞에서 동성애자를 차별하는 군형법 제92조 5항에 위헌판결을 내려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출처한겨레
이것이 군대인가? 이것이 판결인가?
(한상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판결 과정에서 반대 의견도 상당했다.


김이수, 이진성, 강일원, 조용호 재판관은 “강제성 여부가 불명확해 자벌적 합의에 의한 음란 행위와 폭행·협박에 의한 추행과 동일한 형벌 조항에 따라 동등하게 처벌되는 불합리성이 발생하고, 군의 전투력 보전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다고 보기도 어렵다”며 “형벌 체계상 용인될 수 없는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홍성수 숙명여대 법학과 교수는 “‘나는 동성애가 싫어요’라는 말을 법리적으로 풀어내려고 억지를 부린 비겁한 판결문이었다”고 지적했다.

글 / 성연철 기자
편집 및 제작 / 천다민
*이미지를 누르시면 카카오톡 '선물하기'로 바로 이동합니다.

작성자 정보

H21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