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21

편성으로 응답하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편성으로 풍자하는 방송 채널들

37,3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의 가명은 ‘길라임’. 그나마 다행이다. 100만 시민의 외침을 무시하는 그도 TV를 본다는 사실을 알게 됐으니까. 


이를 놓칠세라 케이블TV ‘FOX채널’은 드라마 <시크릿가든> 전편을 재방송하고 ‘채널CGV’는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를 나열한 듯한 제목의 영화를 편성해 방영했다. ‘박근혜 게이트’에 ‘편성으로 응답’하는 방송을 살펴봤다.

출처한겨레
물 들어올 때 노 젓자

“내가 이러려고~” 열풍을 낳았던 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이후 <시크릿가든> 열풍이다. 


FOX채널은 지난 11월16일 트위터·페이스북을 통해 “화제의 드라마 <시크릿가든>을 전편 재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우주의 기운을 모아 FOX가 그 어려운 걸 해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출처경향신문

추천영화 코너도 만들어졌다.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왓챠 플레이’(Watcha Play)는 메인 화면에 ‘자괴감 들고 괴로울 때’라는 코너를 따로 마련해 28편의 영화를 서비스했다. 


추천영화 목록에는 <베테랑> <부당거래> <군도: 민란의 시대> 등 검찰·재벌 기득권 권력층의 부패를 꼬집는 영화와 <박수건달> <관상> <왕의 남자> 등 최씨와 박 대통령의 ‘무속신앙 연계설’을 연상시키는 영화들이 포함됐다.

출처위키트리

특히 추천영화의 제목을 순서대로 앞글자만 따서 읽으면(<수건달> <녀를 믿지 마세요> < 무덤에 침을 뱉어라> <녀와 주인> <수>) ‘박그네하야’가 돼, 누리꾼 사이에 화제가 됐다.

내가 이러려고 영화 만들었나.

 CJ 제작 영화들 때문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도록 압박받은 이미경 부회장이 했을 법한 한탄이다. 


‘미운털’이 박히기 시작한 건 영화 <그때 그 사람들>로부터 비롯됐다는 게 정부와 CJ 쪽의 공통된 의견이다.

출처네이버 영화

2013년 말까지 ‘말로만’ 이뤄지던 청와대의 압박은 2014년 12월 <변호인> 개봉 뒤 문화체육관광부에 ‘손을 보라’고 구체적인 지시를 내리기에 이른다.

부당한 압력에 대한 속내를 드러낸 것일까? 


채널CGV는 11월 초 최근 정국을 반영하는 듯한 영화를 연속 방영했다. 10월31일 최씨가 검찰에 출석할 때 ‘프라다’ 신발이 벗겨지는 해프닝이 벌어졌는데, 이날 채널CGV에선 오전과 오후 두 번,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가 방영됐다. 


11월3일에는 <부당거래>, 11월4일에는 <박수무당> <백악관 최후의 날> <군도: 민란의 시대>가 연달아 편성됐다. 우연일까.

‘이 영화 좀 보십사 하야’

출처사진공동취재단

영화 전문 사이트 ‘맥스무비’에 따르면 ‘국민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추천한 영화’ 1위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화를 그린 <변호인>이다. 맥스무비는 11월11~14일 134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26.3%가 <변호인>을 추천했다고 전했다.


 ‘추천작이 없다’는 의견이 압권이다. “영화 볼 시간 없어요. 빨리 퇴진하시길” “영화는 무슨, 하야하라” “뭣이 중헌디!”

글 / 김지숙 <한겨레> 디지털부문 기자

제작 및 편집 / 나경렬

작성자 정보

H21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