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그린피스

우리 집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시민들의 직접 조사로 만든 플라스틱 리서치 보고서

4,2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린피스는 지난 15일, 국내 기업의 일회용 플라스틱의 배출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전국 260가구와 플라스틱 폐기물 현황을 조사한 보고서 '우리집 플라스틱 어디서 왔니, 플라스틱 배출 기업 조사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플라스틱 폐기물이 가장 많이 나오는 제품군은?

출처© Greenpeace

조사 기간 동안 총 발생한 일회용 플라스틱은 16,629개였습니다. 그중 식품 포장재가 11,888개(71.5%)로, 일상생활에서 식품 포장재로 발생하는 플라스틱은 전체 배출 플라스틱에서 압도적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이제 플라스틱 없는 식탁은 상상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구체적으로 식품 품목별 결과를 살펴보면, 음료 및 유제품류에서 발생한 플라스틱은 4,504개(37.9%)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었으며, 이어서 과자•간식•디저트류 2,777개(23.4%)로 나타났습니다. 우리가 자주 소비하는 먹거리 제품에서 절반 이상의 식품 플라스틱 폐기물이 발생하고 있었습니다.

매출이 높을수록 많이 발생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회용 플라스틱 배출량이 많은 식음료 제조사는 동원 F&B, 농심, 롯데칠성음료, CJ 제일제당과 같이 대부분 소비자에게 익숙한 제조사로 나타났습니다. 품목별 배출량을 확인해보면, 음료류에서는 롯데칠성음료(11.1%)가 가장 많았으며, 1인 가구 증가와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폭발적으로 성장한 가정간편식(HMR) 분야에서는 CJ제일제당(24.4%)이 이 부문 플라스틱 배출량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외에도 과자•간식•디저트류에서는 롯데제과가 14.0%를 차지하고 면류 및 장기보관식품류에서는 농심이 31.9%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습니다. 이러한 품목별 배출 순위를 확인해 보면, 해당 부분의 매출 순위가 높은 기업이 일회용 플라스틱 배출량도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기업이 플라스틱 감축에 앞장서야 하는 이유

이번 조사를 통해서 가정 내 최다 플라스틱 배출원은 식음료 제품이라는 것이 입증되었습니다. 이와 함께 식품 품목별 제조사들의 배출량 추이는 실제 시장 점유율 업체 순위와 유사함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조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대형 식품기업에 플라스틱 배출의 책임을 묻는 동시에, 일회용 플라스틱의 심각성을 깨닫게 됐다고 응답했습니다. 


식품 제조사들은 플라스틱 위기 대응과 동시에 기업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선 소비자들의 생생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최대한 줄이고 정부와 기업에 문제 해결을 지속해서 요구한다면, 함께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지금 플라스틱 제로를 위해 함께 용기내 주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