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후쿠시마 오염수 위기를 알릴 반가운 인사, "헤이, 뉴스!"

3,0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후쿠시마 오염수 위기

일본 정부가 올해 안에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할 수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염수 방류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며, 막아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지금부터 그린피스와 헤이뉴스가 준비한 두 편의 미니 다큐멘터리를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123만톤이 끝이 아니다

원자력은 '꺼지지 않는 불'이라고 불립니다. 후쿠시마 원전에 남아 있는 1,000톤 이상의 핵연료는 아직도 막대한 열기를 방출하고 있습니다. 핵분열로 발생하는 열기가 높아지면 제2, 제3의 폭발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일본이 10년 전 재앙적 사고로 가동을 중지한 원전에 계속해서 냉각수를 주입할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이 냉각수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되어 123만톤 이상으로 증가했습니다.


문제는 123만톤이 끝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체르노빌 원전에는 약 570톤의 핵연료와 오염된 폐기물이 남아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핵연료 제거에 100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100년이라는 숫자는 제거를 위한 시간을 약속할 수 없다는 것과 같은 뜻입니다. 후쿠시마 원전에 남아 있는 핵연료와 폐기물은 1,100톤이 넘습니다. 그렇다면 후쿠시마 원전의 핵연료 제거에는 몇 년이 소요될까요?

일본 정부의 '내로남불'

일본 정부는 과거 "바다는 방사성 쓰레기장이 아니"라고 수년간 주장해 왔습니다. 실제로 국제해양법상 방사성 폐기물을 해양에 투기하지 못 하도록 하는 규정을 강화시킨 당사국이기도 합니다. 현재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시도는 '내로남불'식 태도가 아닐 수 없습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그린피스와 헤이뉴스의 미니 다큐멘터리 1~2편에서 확인해 보세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막기 위해서는 여러분의 힘이 필요합니다. 우리 바다가 "방사성 쓰레기장"이 되지 않도록 오염수 방류 반대 청원에 함께해 주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