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그라피

마스크에 갇힌 피부 ‘트러블’에 울다

BY. 헤어전문매거진 그라피

1,4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바닐라코 모델 신세경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최상의 방법이 마스크 착용이라는 사실이 갈수록 명확해지고 있다. 그간 마스크에 회의적이던 세계보건기구(WHO)도 마스크를 쓰는 게 지역사회 차원의 질병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입장을 바꿨다. 우리나라에선 이미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됐으나 앞으로도 오랜 시간 마스크를 벗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온종일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접촉성 피부염을 비롯한 피부 트러블이 빈번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봄을 맞아 대기 환경이 악화되고 기온이 상승하면서 트러블 고민은 더욱 심각해질 전망이다.


발진과 가려움, 여드름까지···비상 걸린 피부

매일, 오랜 시간 마스크를 쓰다 보면 마스크가 닿는 부위 주변으로 붉은 반점, 가려움증, 뾰루지 등이 생기기 쉽다. 이는 마스크 소재인 합성섬유와 고무줄, 코 받침 부위의 금속 소재가 피부에 자극을 일으켜 발생하는 접촉성 피부염의 증상이다.


여드름도 더 쉽게 생긴다. 마스크 속은 체온 서린 날숨이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들숨과 한 데 섞이면서 온도와 습도가 높다. 덥고 습한 환경은 피지를 증가시키기 마련이다. 과다 분비된 피지가 메이크업 잔여물 등 이물질과 뒤섞여 모공을 막으면 여드름균도 빠르게 증식한다.


피부에 문제가 생겼다고 해서 해당 부위를 함부로 긁거나 만져서는 안 된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는데도, 피부 염증을 막는 데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사람들이 밀집해있지 않은 야외나, 실내라도 혼자 있거나 널찍이 떨어져 있는 경우라면 잠시라도 마스크를 벗고 피부가 숨 쉴 틈을 줄 필요가 있다.


외출 후 귀가하면 손은 물론 마스크를 쓰고 있던 입 주변 부위도 깨끗하고 세심하게 씻어줘야 한다. 벗은 마스크는 이왕이면 통풍이 잘되는 곳에 걸어놓아 보송하게 말리고 오래 사용한 마스크는 교체하는 것이 좋다.


‘송화, 칼렌듈라, 병풀’ 진정 성분으로 피부를 편안하게


마스크 착용과 미세먼지 등으로 인해 피부가 자극받고 민감해졌다면 화장품도 트러블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보다 신중히 선택할 필요가 있다.

왼쪽부터 바이오리 아끄네쁘리 힐링 클렌징폼, 바닐라코 클린 잇 제로 포어 클래리파잉 토너 패드, 키엘 칼렌듈라 꽃잎 토너

바이오리의 ‘아끄네쁘리 힐링 클렌징폼’은 여드름 완화 기능성을 인증받은 민감 피부 전용 클렌저로, 모공에 쌓인 과잉 피지를 녹이고 오래된 각질을 씻어내 주는 살리실산이 배합돼있다. 특히 소나무의 꽃가루인 송화에서 얻은 특허 받는 송화추출물을 고농축 함유해 피부를 빠르게 진정시켜주고 항균 효과가 뛰어나다. 이밖에 피부 진정과 보호에 도움을 주는 모란뿌리, 병풀, 백미꽃, 호장근뿌리, 황금 등의 성분이 들어있다.


바닐라코의 ‘클린 잇 제로 포어 클래리파잉 토너 패드’는 각질과 모공 관리에 좋은 성분들을 담은 제품으로, 스킨케어 첫 단계에서 화장솜에 일일이 토너를 적시지 않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피부 진정 효과가 있는 티트리 잎 추출물을 85% 함유한 내용물을 머금고 있어 단 한 장으로도 피부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주며 여드름성 피부 사용 적합성 테스트를 뜻하는 논코메도제닉 임상 테스트를 거쳐 트러블 피부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키엘의 ‘칼렌듈라 꽃잎 토너’는 피부 진정 및 개선 효과가 뛰어난 칼렌듈라 꽃잎을 한 잎 한 잎 수작업으로 채취해 담은 제품으로 외부 유해 환경에 자극받은 피부를 개선해주고 진정시켜준다. 피지 조절 기능을 지닌 그레이트 버독 성분을 함께 담아 번들거리는 피부의 유·수분 균형을 조절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왼쪽부터 허스텔러 리틀 드롭스 카밍 데이즈, 라벨영 쇼킹솝 카밍버전, 브이티코스메틱시카 수분 슬리핑 마스크

허스텔러의 ‘리틀 드롭스 카밍 데이즈’ 또한 칼렌듈라 원료로 만든 제품이다. 정제수 대신 칼렌듈라꽃수를 74.7%나 담아 진정 효능 자체에 집중했다. 진정 세럼과 수분 오일을 9:1 황금 비율로 구성해 사용 전 흔들어 성분을 활성화시켜주면 보다 만족스러운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칼렌듈라 외에도 홉추출물, 강황 등 피부 진정에 좋은 식물 성분을 다량 배합했다.


라벨영의 ‘쇼킹솝 카밍버전’은 우수한 클렌징 효과와 함께 3중 퓨어 시스템으로 모공 속 노폐물까지 제거해 주는 트러블 전용 클렌징 비누다. 호랑이가 몸을 비벼 상처를 치유했다는 병풀 추출물이 1,000ppm이 함유된 이 제품은 ‘호랑이 비누’라는 애칭과 함께 출시 이후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이 45만개를 돌파했다. 센텔라아시아티카 성분이 피부에 쌓인 노폐물과 피지 등으로 인한 피부 결점 등을 말끔히 관리해주고 티트리와 마치현, 알로에, 어성초, 녹차추출물 등 자연 유래 성분이 예민하고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브이티코스메틱의 ‘시카 수분 슬리핑 마스크’는 잠자기 전 크림처럼 바를 수 있는 수면팩으로 올인원 기능을 지녀 간편하게 사용하기 좋다. 씻어내거나 떼어낼 필요 없이 잠자기 전 얼굴 전체에 바른 후 다음 날 아침 가볍게 세안하면 된다. 위생적인 1포로 포장돼 있어 휴대성도 뛰어나다. 이 제품은 지난해 출시돼 지금까지 100만개(30매입 기준) 이상 판매된 ‘시카 슬리핑 마스크’의 후속작으로, 건조하고 여린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시카리오에 수분 장벽 강화를 돕는 3중 히아루론산을 더한 시카 히알론을 함유해 청량한 수분 에너지를 피부 깊숙이 전달해 준다.

에디터 김도현(cosgraphy@naver.com)


헤어전문잡지 월간 그라피


(제보/문의 02-514-3438)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