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다음에 타라' 승객 냉대에 상처" 하루4번 방역하는 지하철 미화원들

9,2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긴급재난문자가 오면 바로 방역용 걸레를 들고 나가요.”
2호선 을지로입구역 김귀선(65) 미화원

4월 29일 서울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서 지하철 미화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지호영 기자

지하철 미화원에게 방역은 일상이 됐습니다. 하루 평균 746만 명(2019년 기준)이 이용하는 서울지하철의 ‘방역 미션’을 이들이 해결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대응 수준이 ‘심각’ 단계로 격상된 이후 서울지하철은 주2회 역사 전체 방역을 합니다. 승객이 접촉하는 시설물은 하루 4번 이상 방역 작업을 실시합니다. 


전동차 소독은 차량사업소에서 합니다. 하루에 입고되는 1~4호선 전동차는 200여 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월 2회 실시하던 전동차 내 방역이었지만 심각 단계 이후에는 매일 방역하고 있습니다. 전동차도 청소와 방역을 동시에 합니다.

쉬는 시간 줄여가며 방역작업

지하철 미화원들은 살균제를 묻힌 주황색 걸레로 하루 4번 이상 개찰구, 계단과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엘리베이터, 전자 안내판 등 승객 손이 닿을 법 한 모든 곳을 닦습니다. 늘 하던 청소도 소홀히 할 수 없습니다. 김 씨는 “일이 2배로 늘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 19여파로 승객이 줄기는 했지만 을지로입구역은 여전히 직장인과 관광객들로 붐빕니다. 김재혁 역장의 설명에 따르면 하루 5만 명 이상이 을지로입구역을 드나들고 있습니다. 이 바쁜 역을 책임지는 미화원은 총 16명입니다. 주간 12명, 야간 4명으로 나누어 근무합니다.


김귀선 씨는 이판임(65), 이상분(55) 미화원과 주간 오전 근무를 맡고 있습니다. 아침 6시에 출근해 역사 청소를 마치고 아침식사를 한 뒤 오전 10시에 두 번째 청소에 나섭니다.



사진=지호영 기자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한 2월 말부터는 ‘카’라고 불리는 청소 수레에 주황색 걸레와 분무기가 추가됐습니다. 무기에는 의료용 살균소독제 BTC-A를 물에 200 대 1로 희석한 용액이 담겨 있습니다. 방역 업무가 추가되면서 쉬는 시간은 30분에서 10분으로 줄었습니다.


서울메트로환경이 고용한 미화원은 1424명입니다. 방역으로 업무가 늘어나자 54명을 추가 고용했지만 늘어난 업무량에 비해 인원은 여전히 부족해 보입니다. 5개 역 당 1명씩 보충된 셈이기 때문입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막론하고 이들이 받는 급여는 월 184만 원으로, 방역업무가 추가됐지만 추가수당은 없습니다. 이평중 서울메트로환경 역사환경지원처장은 “근로자가 일하는 시간이 늘어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임금 인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청소 수레 혐오하는 승객 서운해”

두 번째 방역을 마친 오전 11시, 미화원들은 역사 내 화장실 맞은편에 있는 서울메트로환경사무실 휴식공간으로 복귀했습니다. 서울지하철 1~8호선 운영을 담당하는 서울교통공사는 자회사인 서울메트로환경에 1~4호선 역사 및 전동차 청소를 맡기고 있습니다. 김 씨를 비롯한 미화원들은 서울메트로환경 소속 정규직 및 계약직 직원들입니다.


13㎡ 남짓한 휴식공간은 샤워실과 세탁기, 사물함, 앉거나 누울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서로 간격 유지하기도 쉽지 않고, 휴식 중에도 계속 마스크를 쓰고 있기도 어렵습니다. 미화원들은 휴식공간에 앉자마자 주머니에서 쓰레기를 꺼냈습니다.


“방역 작업을 하다가도 바닥에 떨어진 쓰레기가 있으면 자연스럽게 주머니에 넣게 돼요.” (김귀선 씨)

사진=지호영 기자

쉬는 시간까지 희생하며 방역작업을 하는 이들은 일부 승객의 냉대로 서운함을 느끼기도 합니다. 이판임 씨는 “카(청소 수레)를 끌고 승강장과 지하1층을 오가려면 엘리베이터를 타야 하는데, 어떤 승객은 ‘다음 번에 타라’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카가 자기 몸에 닿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며 몸서리를 치는 승객도 있다고 합니다. 그래도 응원해 주는 시민들이 있어 힘이 납니다.


“깨끗하고 안전한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게 해 줘서 감사하다고 인사하는 분들도 있어요. 그러면 기운이 나죠.” (이상분 씨)


“여름에는 모기와 날파리 때문에 방충 작업도 해야 하고 일하기가 더 힘든데, 코로나19가 어서 종식돼서 청소만 해도 되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김귀선 씨)


문영훈 기자 yhmoon93@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