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세계최초 '피 안 나는 주삿바늘' 개발한 과학자

85,9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재료과학자는 누구나 마음속에 품은 응용 분야가 하나씩 있어요. 제겐 그게 의학 분야였죠.”


3월 24일 경기 수원시 성균관대 연구실에서 만난 신미경 성균관대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과 교수(33)는 어려서부터 무언가를 만드는 게 마냥 좋았다고 합니다. 꽃꽂이부터 퀼트, 종이공예까지 손을 쓰는 일은 무엇이든 좋아했습니다. 그로부터 10년 뒤 그는 세상에 없던 것을 만드는 직업을 갖게 됐습니다. 공예품에서 ‘재료’로 대상만 바뀌었을 뿐입니다.

신 교수는 의료용 재료 분야를 연구하는 학자입니다. 올해 2월에는 제22회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에서 신진과학자상을 받았습니다. 전 세계가 인정하는 빼어난 연구 성과를 올리거나 공익성이 높은 활동을 한 신진 여성 과학자 15명에게 주는 상입니다. 

피가 나지 않는 주삿바늘 코팅기술 개발 


신 교수는 KAIST에서 박사 과정을 밟으며 피가 나지 않는 주삿바늘 코팅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며 주목을 받았습니다. 누구나 주사를 맞으면 피가 나지만, 지혈이 잘 되지 않는 혈우병 환자나 당뇨 환자, 어린이에게는 위험할 수 있습니다.


신 교수는 주사를 맞을 땐 바늘에 남아 있지만 빼낼 때엔 떨어져 피부 상처를 막는 물질을 떠올렸습니다. 생체 접착제인 홍합의 카테콜아민 성분을 넣은 키토산으로 주삿바늘을 코팅했습니다. 매일 실험을 반복한 끝에, 2016년 고분자가 적절히 엉겨 바늘을 코팅하는 최적의 시간을 찾아 세계 최초로 피가 나지 않는 주삿바늘을 완성했습니다. 지도교수인 이해신 KAIST 교수 주도로 상용화를 위한 후속 연구가 진행 중입니다.


신 교수는 “세상을 이롭게 하는 재료에 관심이 많다”고 했습니다. 최근에는 식물을 이용한 다양한 접착성 생체 재료를 발굴하는 데 관심을 쏟고 있습니다. 과일 껍질이나 씨앗 등 식물의 떫은맛을 내는 성분인 ‘타닌’도 이 가운데 하나입니다.


타닌은 최근에야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며 주목받는 생체 재료인데, 신 교수는 2015년부터 이 분야에 발을 들인 개척자 중 한 명으로 꼽힙니다. 신 교수는 타닌과 단백질을 함께 뭉친 뒤 심혈관계 질환 치료제를 담아 몸속에 주입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타닌은 원리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몸에 들어가면 표적인 심장을 잘 찾아가는 특성이 있습니다.”

예정대로라면 3월 중순쯤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세계여성과학자상 시상식에 참석했어야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시상식이 내년으로 연기됐습니다.


신 교수는 “애초에 상에 지원한 것도 다른 나라의 뛰어난 과학자, 공학자들과 교류할 수 있다는 기대감에서 시작했는데 많이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이공계에서 여성은 여전히 소수라는 점에서 이렇게 함께 만나 교류할 기회가 흔치 않기 때문입니다.


신 교수는 다른 전공 여학생이 찾아와 ‘여성도 공대 교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고 희망이 생겼다’고 말해준 일을 떠올렸습니다. 그러면서 “아직 이공계 분야 여성 전문가가 많지 않다”며 “후배들에게 동기를 부여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