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안 가. 재수없음"... 면접 후기 만화로 그린 취준생 근황

20,6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면접관: 일러스트레이터 종특(종족 특성)이 뭐냐면 걔네는 딱 받는 만큼만 해. 유니 씨도 그렇죠?


구직자 : 아닙니다 전 언제나 최선을 다하며...


면접관 : 뻥치지 마

예의가 실종된 이 면접 현장은 전해윤 씨(28)가 실제 겪은 일이다.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에서 도예유리를 전공한 그는 졸업 후 2년 여간 유리공예 작가로 일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일감이 없어 ‘이렇게 살다가는 굶어 죽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2018년 1월 ‘지금이라도 취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부랴부랴 토익과 오픽 시험을 치렀다. 대학생 시절에도 안 하던 대외활동도 하며 자기소개서에 쓸 이야깃거리를 만들었다. 본인을 나타낼 수 있는 캐릭터 ‘유니’를 만들어 포트폴리오에도 넣었다.


하지만 결과는 ‘서류 광탈’. 허탈함을 느낀 전 씨는 이 캐릭터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헝크러진 머리, 고등학교 체육복은 자신이 그려놓고도 너무 똑같아 재미있었다.


8:1 압박 면접을 본 후 멘탈이 ‘탈탈’ 털린 모습도 만화로 그렸다. 그는 “면접을 완전히 망치고 집 가는 버스에서 ‘왜 그때 그런 말을 했지?’ 라는 생각을 하며 제가 참 바보같다고 생각했다. 면접을 보고 온 날이면 불닭볶음면을 먹고 스트레스를 풀곤 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출처전해윤 씨 제공

1년 2개월 준비 끝에 작은 공연기획사에 입사한 그는 회사 생활과 인스타툰 작가 생활을 겸하고 있다. 그의 이야기에 공감하는 사람이 많아 3월 기준 6만1300여 명의 팔로워가 모였다. 전해윤 작가의 이야기를 더 들어봤다.


이제 취준생이 아닌데 인스타툰 주제도 달라지나

회사를 다니고 있기 때문에 당장은 회사이야기가 중심이 되어 흘러가지 않을까 싶다. 취업준비를 하며 느낀 이야기는 책 ‘취준생 일기’에 모두 털어놓았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인스타툰이 책으로 발간됐나

만화를 올리기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출판사에서 연락을 주셔서 계약을 하게 됐다. 지금 생각해보면 운이 정말 좋았던 것 같다. 저도 출간 전에는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어서 인세로 밥 먹고 사는 상상을 했지만 현실은 현실이더라(웃음). 그래도 제 이야기가 책으로 나왔다는 자체에 큰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


인스타툰으로도 수익이 발생하나

유튜브처럼 조회수나 좋아요 수에 따라 수익이 발생하는 건 아니다. 수익은 따로 외주를 받아 그리는 광고만화에서 발생한다.


인스타툰을 운영하면서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

요즘엔 뜸하지만 악플을 꽤 많이 받았다. 비꼬기, 조롱, 외모 지적, 무작정 욕하기 등등 많은 댓글과 메시지를 받았다. 욕 먹는 건 무뎌지지가 않더라. 그래도 절 싫어하는 사람보다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훨씬 더 많다는 걸 아니까 신경 안 쓰려고 노력하고 있다. 본인이 들었을 때 속상할 것 같은 말은 다른 사람한테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면접후기 만화에서 ‘개재수없다’라고 말한 부분에서 ‘빵’ 터졌다. 이런 부분이 매력인 것 같다

인스타그램에는 각자 인생의 하이라이트를 주로 올리는데 그곳에서 제가 찌질하기도 창피하기도 한 솔직한 이야기를 해서 좋아해주시는 게 아닐까 생각이 들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제 만화를 보는 분들이 ‘나만 힘든 줄 알았는데 작가님도 나랑 비슷한 일을 겪었다니 묘한 위로가 된다’는 말을 자주한다. 이 말을 들을 때마다 감사하면서 슬프다. 힘든 일은 자주 있고 행복한 일은 가끔일지라도 서로에게 위로와 공감이 됐으면 좋겠다.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