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재고 확인하세요'…고대생들 이번엔 ‘마스크 알리미’ 개발

17,8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경로와 내 주변 진료소를 지도 형태로 볼 수 있는 웹사이트 ‘코로나 알리미’를 개발한 대학생 4명이 이번엔 ‘마스크 알리미’를 만들었다. ‘천재 해커’라 불리는 프로그래머 겸 기업인 이두희 멋쟁이사자처럼 대표도 데이터 기술 자문으로 웹사이트 개발에 함께했다.

‘마스크 알리미’는 위치 기반 서비스를 토대로 주변 지역 편의점의 마스크 재고 현황을 실시간(10분 이내)으로 알려주는 웹사이트다. 해당 사이트에 접속해 궁금한 지역을 검색하면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마스크의 재고 현황을 알 수 있다. 품절 된 곳은 ‘SOLD OUT’(품절), 재고가 있는 곳은 ‘24hrs’이라고 뜬다. 


다만 재고 현황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에만 제공된다. 이 외 시간에는 모두 ‘SOLD OUT’으로 표시된다

출처동아일보DB

‘마스크 알리미’는 앞서 화제가 된 ‘코로나 알리미’를 개발한 고려대학교 학생 4명(김준태 씨, 박지환 씨, 이인우 씨, 최주원 씨)이 개발했다.


이들은 온라인에 비해 마스크 재고 현황 등을 알기 어려운 오프라인 판매처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는 사이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마스크 알리미’를 개발하게 됐다고 한다.


현재 ‘마스크 알리미’는 편의점에서만 정보를 받고 있으나, 향후 약국, 마트 등 정보를 받는 곳을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출처지숙, 이두희(오른쪽)/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특히 이번 개발에는 이들의 아이디어와 노력에 ‘천재해커’라 불리는 이두희 대표의 지원까지 더해졌다.


이번 ‘마스크 알리미’ 개발에 데이터 기술 자문으로 참여한 이 대표는 앞서 ‘코로나 알리미’ 개발 당시엔 이 대학생들의 서버 비용을 지원한 바 있다. 이 대표는 3월 5일 밤 자신의 SNS를 통해 ‘마스크 알리미’ 개발 소식을 알리며 “마스크 구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후 ‘마스크 알리미’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높은 관심을 받으며 접속자 수가 크게 증가하자 이 대표는 “서버를 빠르게 늘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