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살찐다 그만 먹어" 반복적으로 말한 상사

9,2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직장 상사가 공개된 장소에서 부하 여직원에게 “살찐다, 그만 먹어라” 등의 발언을 반복적으로 했다면 이는 성희롱에 해당해 해고 사유로 삼을 수 있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서울고법 행정10부(부장판사 한창훈)는 A 씨가 “부당해고가 아니라고 한 판정을 취소해 달라”며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고 2월 12일 밝혔다.

출처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공기업 직원이던 A 씨는 부하 여직원에 대한 성희롱 발언과 출장비 허위 수령 등의 이유로 2017년 12월 해고됐다. 이후 근무 지역 지방노동위원회와 중앙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했는데 잇따라 기각되자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A 씨가 공개된 장소에서 수차례 반복적으로 한 ‘살찐다’ 등의 발언을 B 씨는 신체에 대한 조롱이나 비하로 느낀 것으로 보여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김예지 기자 yeji@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