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안 사도 그만인 물건 팔고 싶지 않아" 8년차 MD와의 대화

본투비 MD, 내게 MD라는 직업은 운명이었을까?

11,3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MD들 사이에서는 이런 농담이 있다고 합니다. 


“우리는 뭐(M)든지 다(D)해서 MD다.”


최종적으로 상품을 선택하는 소비자의 만족을 극대화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한다는 의미입니다.


MD(Merchandiser)는 시장조사를 통해 상품을 계획, 구입, 가공, 상품 진열, 판매 등 제품이 선보이는 전후 과정에 참여합니다. 어떤 과정에 참여하느냐에 따라 ▲기획MD, ▲영업MD, ▲생산MD, ▲구매(바잉)MD 등으로 구분돼, 업무에는 조금씩 차이가 있습니다.


패션 MD를 시작으로 콘텐츠 MD까지, 브랜드가 지닌 이야기를 전달하는 MD 안소리 씨를 잡화점이 만나봤습니다. 

온라인 클래스 플랫폼 ‘클래스101’에서 크리에이터 셀(팀)을 담당하는 안소리 MD는 한창 온라인 커머스 시장이 확장되고 있던 시기에 온라인 편집숍 29CM 패션 MD로 입사했습니다. 


관련 경력이 없던 안 씨는 "합격할 줄 몰랐다"고 사회초년생 시절을 회상했습니다.

출처사진=권혁성 PD hskwon@donga.com
질문Q

 MD가 된 특별한 계기가 있나요?

답변A

2013년만 해도 MD라는 단어가 보편적으로 사용되던 때가 아니었어요. 게다가 제 전공(디자인)과 무관한 분야를 선택했기에 저 역시도 MD 업무에 대해 잘 몰랐죠. 

그런데 마침 의류 관련 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이 MD 업무를 짐작할 수 있게 했어요. 

마네킹에 옷을 입혀보고, 매대에 배치하면서 이 옷을 가져오는 업체에 호기심이 생겼거든요. 제 안목이 소비자의 선택과 일치해서 매장 매출이 오를 땐 성취감도 있었어요.

이 경험을 바탕으로 기획안을 애써서 작성한 결과 패션 MD에 발을 들일 수 있었습니다. 

브랜드를 만나고, 과정을 함께하면
그 물건을
안 살 수 없어요

안 씨의 주 업무는 흥미로운 이야기가 담긴 국내 브랜드를 발굴해 빛을 보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패션 MD로 일한 5년간 100 여개의 브랜드를 만나다 보니 MD경력에 한 획을 긋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질문Q

패션MD시절 가장 뿌듯했던 순간이 있다면요?

답변A

제가 담당했던 브랜드가 폭발적인 성장을 이뤄낼 때가 아닐까요? 제품 생산과정부터 함께하면서 일했기에 파트너사와 애착도 깊고 유대감도 강하거든요.

3~4년 차 정도였을 때인데, 당시엔 규모가 크지 않았던 캐리어 브랜드 로우로우(RAWROW)와 함께 일하게 됐어요. 그런데 얼마 전 해당 브랜드 쇼케이스 행사에 초대를 받았거든요. 알고 보니 로우로우가 NASA(미국 항공우주국)와 콜라보레이션을 했더라구요. 행사장에 참석해 이를 보고 있자니 그때가 떠오르면서 감회가 새로웠어요. 

뜨겁게 꿈꾸고 실행은 칼같이
결과물=매출
질문Q
매번 좋은 결과를 내기가 쉽진 않을텐데, 스트레스가 심하지는 않은가요?
답변A

매 프로젝트를 다 성공하면 좋겠지만 빗나갈 때도 꽤 있어요. 대부분 공감하실 거 같은데, 새로고침 눌렀을 때 바뀌는 ‘매출’이 울고 웃게 하거든요. 

매출은 저에 대한 ‘신뢰’이기도 하잖아요. 더구나 플랫폼 MD는 미팅에 따라 입장이 바뀌니까 제가 잘해야 파트너 브랜드와 신뢰를 길게 유지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매출이 잘 안 나오면 ‘이렇게나 좋은게 대체 왜 안 팔릴까’ 라는 생각에 스트레스를 받고 여전히 마찬가지예요. 

그럼에도 저의 예측과 판단이 딱! 하고 맞아떨어질 때의 쾌감은 속상함도 털고 일어날 수 있게 했어요. 

출처사진=권혁성 PD hskwon@donga.com

몇 계절을 앞서가야 하는 패션 업계는 안 씨를 분주하게도 했지만 MD에게 요구되는 역량을 빠르게 습득하게 했습니다. 


성장 원동력에 대해 묻자 “트렌드를 캐치하기 위해서 그때는 양손 가득 여러 가지 제품 샘플들을 쥐고 추울 때 더 춥게, 더울 때 더 덥게 살았어요.”라고 대답했습니다. 

서른이 되는 해에 '세계여행을 떠나겠다'는 목표를 함께 실행한 20년지기 친구들

출처안소리 인스타그램
저는 이 일을 정말 사랑하거든요.

서른 살이 되던 해에 20년 지기 친구들과의 세계여행 약속을 지키기 위해 29CM를 떠나기로 결심한 안 씨.


반 년 가량을 여행에 투자하면서 경력 단절에 대한 불안감보다는 ‘이 일을 사랑하는 건 여전한데, 앞으로도 내 속도에 맞춰서 살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어 자신의 경력에 확신이 생겼다고 합니다.


귀국 후 그녀는 MD계의 최전선이라 불리는 패션업에서 교육 플랫폼 클래스101으로 이직을 선택했습니다. 물론 MD 직무는 유지한 채 말이죠.

SORI를 거꾸로 배열해 만든 이름 IROS, 클래스101에서 안소리MD 활동명

출처사진=권혁성 PD hskwon@donga.com
질문Q

패션에서 무형의 교육 플랫폼으로 영역을 바꿨는데, 지금의 고민은 무엇인가요?

답변A

우리의 이용자들은 어떤 목마름이 있을까, 그리고 우리 콘텐츠가 어떻게 채워줄 수 있을까? 그걸 고민해요. 과거엔 보물 찾기 하듯이 ‘물건’을 찾았다면 지금은 스스로가 보석인지 모르는 ‘사람’을 찾아내고 있어요. 사실 일부러 영역을 바꾼 건 아니라서 제가 해왔던 일과 완전히 다르지는 않거든요. 보석을 발굴해서 멋지게 소개하는 일이죠.

다만, 이제는 사람이 전할 수 있는 ‘가치’를 저희 페이지 한 장에 온전히 담고 싶은 욕심이 생겼어요. 완성된 클래스에 담긴 시간과 과정을 동시에 팔게 됐으니까요. 

상처가 다 아물기 전에 또 넘어져도
꺾이지 말고 일어나야 해요
질문Q

MD에 필요한 역량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답변A

도전정신. 그리고 숱한 실패와 거절에도 금방 일어날 수 있는 회복탄력성인 것 같아요. 섭외하고 싶었던 브랜드 혹은 사람에게 거절당하고, 예상한 만큼 소비자 반응이 좋지 않은 경우도 흔해요.

매 순간 실험이라 생각하고 실패한 결과물을 통해서도 통찰력을 얻어야 해요. 그래야 후속 실험을 이어갈 수 있으니까요. MD는 작은 일이라도 혼자 하지 않고 여러 명이 함께 하기 때문에 여러 번 넘어져도 이를 빨리 털어내고 협력할 수 있는 힘이 필요해요. 

출처사진=권혁성 PD hskwon@donga.com

SNS 쪽지로 취업준비생들의 조언 요청을 종종 받는다는 안 씨는 자격증이나 어학점수 등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스펙'을 쌓는 것도 필요한 과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 우물만 꾸준히 파야 하는 직무도 있지만 자신의 과거를 돌이켰을 때 "쓸모없는 경험은 단 한 가지도 없었다"며 "MD는 계속 새로운 우물을 찾아 떠나야 하는 직업인만큼 매사에 호기심과 관심을 가지고 일단 부딪혀 보라"는 애정 어린 당부를 남겼습니다. 


박선주 기자 pige326@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